국민의힘 엄태영 제천단양 의원,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지원, 업종별 불균형 심각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14 11:04:26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엄태영(제천-단양) 국회의원
국민의힘 엄태영(제천-단양) 국회의원

(제천=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코로나 여파로 인한 소상공인 경영난을 지원하는 희망회복자금의 업종별 지원 불균형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엄태영(충북 제천단양)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받은 '버팀목자금 플러스(4차), 희망회복자금(5차) 업종별 지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특정업종은 희망회복자금을 통한 지원 건수가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희망회복자금에서 ▲건설업은 98.5%, ▲부동산업 95.5%, ▲정보통신업 92%, ▲농업, 임업 및 어업 85.7%, ▲제조업 74%, ▲전문, 과학및 기술 서비스업 68.4%, ▲도매 및 소매업 55.1%, ▲운수 및 창고업 54.1% 등 다수의 업종이 버팀목자금 플러스에 비해 큰폭으로 감소했다.

특히, 버팀목자금 플러스에서 가장 많은 지원을 받은 도매 및 소매업종은 749,221개소에서 336,164개소로 약 41만개소가 감소했다.

엄태영 의원은 "희망회복자금 지원이 특정업종에서 과도하게 감소한 것은 희망회복자금의 경영위기업종 선정이 소상공인의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결과"라고 지적하고, "향후 손실보상제도 제외 사각지대 업종에 대한 지원책 마련 시 희망회복자금의 업종간 불균형의 원인도 함께 논의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