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와 아가씨’ 홍석천→양치승, 안방극장 꽉 채운 카메오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10-14 10:55:31 기사원문
  • -
  • +
  • 인쇄
‘신사와 아가씨’가 홍석천, 조은숙, 박광재, 양치승 등 카메오들의 빛나는 활약으로 극의 재미를 200% 끌어올렸다.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연출 신창석 / 극본 김사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는 시청률 27.8%(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를 기록, 꾸준한 오름세를 보이며 KBS 주말극의 저력을 입증하고 있다.

‘신사와 아가씨’는 주말 저녁,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하는 탄탄한 에피소드뿐만 아니라 공감을 부르는 각양각색 가족들의 이야기, 그리고 독보적인 개성을 지닌 카메오들이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드라마를 한층 풍성하게 꾸미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카메오들의 활약상을 살펴봤다.

#. 홍석천, 부동산 사장 변신! 유머러스함 한가득

홍석천은 극 중 부동산 사장 역으로 출연해 강한 첫인상을 남겼다. 지난 2회에서 건물주 장미숙(임예진 분)과 마주한 그는, 그녀가 고교 동창 이기자(이휘향 분)에게 거의 공짜로 빌려주고 있는 집에 대해 언급하며 집과 관련된 갈등을 빚을 것을 예고했다.

아니나 다를까, 장미숙과 이기자는 다툼을 벌였고 이로 인해 이기자가 살고 있는 집을 내놓게 됐다. 부동산 사장(홍석천 분)은 장미숙이 내놓은 집을 다른 세입자에게 소개해 주는가 하면, 이기자가 살 집을 알아봐 주는 등 각 인물들과의 에피소드 속에서 이색 케미를 자랑했다. 여기에 홍석천의 유머러스한 표정과 차진 대사는 캐릭터의 존재감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 조은숙, 우아한 사모님으로 등장! 차화연과 '환장의 케미'

조은숙은 우아함이 넘치는 미소철강 사모 역으로 등장, 차화연(왕대란 역)과 ‘환장의 케미’를 선보였다. 왕대란(차화연 분)은 자신의 딸 이세련(윤진이 분)이 미소철강 아들과 사귀는 줄 알았고, 골프장에서 만난 ‘진짜 미소철강 아들’이 자신의 짝이라며 다른 여자를 인사시키자 한바탕 소란을 피웠다.

그녀의 소란에 늘 우아한 자태와 고상한 말투를 유지하던 미소철강 사모(조은숙 분)는 격분했고, “뭐 눈엔 뭐만 보인다고 지가 그렇게 사니까 남들도 다 똑같은 줄 알아? 격 떨어지는 첩 주제에 좀 끼워줬더니 어디서 분수도 모르고 날뛰어”라고 독설을 날리며 살얼음 분위기를 연출했다. 여기에 날 선 미소철강 사모와 욕을 먹은 왕대란의 처량한 모습이 대비돼 흥미진진한 긴장감을 형성하기도.

#. 박광재X양치승, 건장한 체구+험상궂은 인상으로 웃음 포텐 폭발!

박광재, 양치승을 포함한 ‘삼형제’의 활약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이들은 부동산 사장과 함께 이기자가 살고 있는 집을 보러 왔다. 건장한 체구, 험상궂은 인상과 달리 온화한 미소를 머금은 삼형제와 대면한 이기자, 장미숙은 잔뜩 겁을 먹고 벌벌 떨었다.

장미숙이 누가 자신의 집에 세 들어 살 건지 조심스럽게 묻자 박광재는 “저희 형제 셋이 같이 살 거예요”라고 대답했고, 이에 양치승은 그의 뒤통수를 때리며 “야 인마, 죽을래? 우리 해피까지 넷이지, 왜 셋이야”라고 지적했다. 두 사람의 현실 같은 형제 케미스트리는 시청자들의 웃음 포인트를 제대로 저격하기도 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