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김혜선 “주 9회 운동 가능…점핑 센터도 정리했다” 열정 가득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10-13 21:47:47 기사원문
  • -
  • +
  • 인쇄
‘골때녀’ 코미디언 김혜선이 남다른 열정을 보였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 개벤져스의 선발 오디션이 그려졌다.

이날 면접자 김혜선은 “일주일에 몇 번 운동을 할 수 있냐”는 질문에 “일주일에 다치면 또 위험하니까”라며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실 저는 운동할 때도 몸 사리면서 운동하자는 주의여서.. 한 일주일에 9회?”라고 센스있는 답변을 해 감독을 감탄케 했다.

김혜선은 “현재 점핑 센터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정말로 개벤져스 참여를 위해 다음 주에 센터를 정리한다”라며 “이사 준비하는데 오픈까지 준비할 기간이 많다. 준비가 되어 있다”라고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 “평소 운동할 때 딱 한 마디를 한다. 대충 뛰다 걸리면 죽는다. 중간이 없는 사람이어서 뛰면 제대로 뛰고 싶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