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진, 김나영 아들 신우&이준 위한 배구 과외 나선다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10-13 21:00:25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내가키운다'(사진제공=JTBC)
▲'내가키운다'(사진제공=JTBC)
배구선수 김희진이 신우, 이준을 위해 특별 배구 교실을 열었다.

13일 방송되는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는 지난 주 ‘신이나영’(신우, 이준, 김나영) 하우스를 찾은 국가대표 배구선수 김희진 선수의 두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국가대표급 몸빵 육아로 신우, 이준 형제와 가까워진 김희진 선수는 아이들에게 배구를 가르쳐주기 위해 ‘신이나영’ 가족과 체육관을 찾았다. 김희진은 “신우, 이준이가 저의 첫번째 배구 제자들”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고, 신우는 스승 김희진의 기대에 부응하듯 예상 외의 실력으로 김희진을 뿌듯하게 했다. 이어 김희진은 아이들에게 국가대표의 강스파이크를 보여주며 박수 세례를 받았지만, 김나영의 돌발 미션에서 예상 밖의 결과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 날의 하이라이트로 김희진과 ‘신이나영’ 가족은 풍선 배구 대결에 나섰다. 김나영 vs 김희진으로 팀을 나눠 대결에 나선 네 사람. 하지만 대결 전부터 배구 게임은 난관에 봉착했는데, 바로 신우와 이준이가 모두 김희진과 팀을 하기를 원한 것. 아이들에게 무릎까지 꿇으며 아이들 설득에 나선 엄마 김나영의 굴욕적인 모습에 엄마들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