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K-BEMS 사업... 39억 투자해 수익은 고작 2억원’

[ 데일리환경 ] / 기사승인 : 2021-10-12 21:10:01 기사원문
  • -
  • +
  • 인쇄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민간 통신사와 합작하여 야심차게 추진한 종합에너지관리시스템(이하:K-BEMS) 사업이 부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영대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북 군산)이 한국전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K-BEMS 개발비용으로 총 39억 4477만원 집행했으나 수익금은 2억 5167만원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투자 금액 대비 수익금은 6%에 불과한 것이다. 수익금은 K-BEMS 시스템을 구축하면 해당 비용의 10%를 한전이 라이선스 명목으로 가져가는 구조로 발생한다.




이와 함께 한전은 LG유플러스와의 K-BEMS 사업투자금도 공개했다. 한전과 유플러스가 협력사업을 추진한 건수는 총 76건으로 17년 81억원, 18년 269억원 19년 78억원, 20년 72억원 등 총 500억원을 투자했다. 현재까지 유플러스의 투자금액은 투자목표 대비 10%에 미치는 수준인 것도 확인됐다.

지난 2017년 12월 한전은 언론을 통해 LG유플러스와 협력사업으로 10년간 5,000억원을 투자해 K-BEMS 2,000개소를 구축할 계획을 밝히며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이는 앞서 2017년 1월 한전이 K-BEMS 사업을 추진하면서 LG유플러스와 MOU를 체결한 후 이어 밝힌 내용이다.

당시 한전은 K-BEMS에 대한 기대감을 2017년 국회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도 26년까지 K-BEMS 2,000개소 구축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21년 7월 기준 현재 운영 중인 K-BEMS는 이에 7% 수준인 140개소에 불과하다. 특히 20년 64개의 성과중 59개소는 한전이 국가산업단지를 대상으로 라이선스 비용을 받지 않고 K-BEMS를 설치한 것이라 구축 성과로 보기에는 애매한 측면이 있다. 이와 관련해 산업단지에 무료로 배포한 실적은 전체실적의 절반가량인 48%(68개소)를 차지한다.




신영대 의원은 “한전이 사업을 시작할 당시 기업 등 수요자들이 에너지효율관리 차원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 부분과 한전의 EMS 시장에 대한 철저한 분석이 없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된다”라며 “기업의 입장에서 K-BEMS를 구축하려면 기존의 전등부터 시작해 대규모 공사가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큰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영대 의원은 “하지만 지금은 K-BEMS 사업 초기와 달리 NDC 감축 목표 등을 고려하여 RE100 달성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RE100 달성을 위해서는 재생에너지 사용에 따른 전기료 인상이 불가피한 만큼 EMS가 에너지효율 차원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여 이에 대한 지원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ass1010@dailyt.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