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컷오프 하루 전날 경북 찾은 최재형, "나는 깨끗하고 정직한 후보, 4강 자신"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10-07 15:40:11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차 예비경선(컷오프) 발표를 하루 앞둔 7일 경북을 찾아 “(저는) 깨끗하고 정직한 후보로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는 유력한 후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7일 영주시 풍기인삼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시장 상인이 건넨 인삼을 맛보고 엄지손가락을 치켜들고 있다. 연합뉴스
최 전 원장은 이날 영주시 풍기인삼시장을 찾아 상인들에게 인사한 뒤 기자들에게 이 같이 말하며 2차 컷오프 통과를 자신했다.

그러면서 “4강 진입은 물론이고 예선을 통과해 정권교체를 이루는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재판 거래 의혹이 있다는 의혹만으로도 정치적으로 대선 후보의 자격을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리가 밝혀진다면 국민이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특검을 통해서 전모를 낱낱이 밝히는 것이 유일한 해답”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후보 측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사태의 추이에 대해 속단할 수는 없다”면서도 “정치적인 여러 가지 의혹은 국민들 앞에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최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웅 의원이 조성은씨와 통화하는 과정에서 ‘우리가 고발장을 써서 보낼 테니 남부지검에 접수하라’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진 부분에 대해 “여, 야를 가리지 않고 거짓을 말하는 것은 참으로 속상한 일”이라며 “네 편, 내 편을 떠나서 정정당당해야 하고 거짓을 말하지 않는 것, 이것이 최재형이 추구하는 정치”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대구·경북, 특히 경북북부 지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국민의힘이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는 중심이 돼 달라는 부탁을 드린다”고 역설했다.

한편 최 전 원장은 이날 영주, 안동, 예천, 상주 등을 방문해 동서횡단철도의 성공적 건설과 국토 균형발전 등을 지역공약으로 내걸고 지지세 확산에 공을 들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