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은행·보험사, 10년간 석유·천연가스에 19.2조 투자… 탄소중립 달성 어렵다”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1-10-06 17:37:00 기사원문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최근 10년간 국내 은행과 보험사들이 석유와 천연가스에 투자한 금액이 19조2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석유와 천연가스는 석탄과 다음의 이산화탄소 배출원으로 이에 대한 투자가 계속된다면 2050 탄소중립 달성은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각 금융사들로부터 금융감독원을 통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10년간 국내 은행과 보험사의 석유·천연가스 투자액이 19조 2909억에 달했다. 은행이 12조79억원, 보험사가 7조2830억원이었다.



민형배 의원
민형배 의원



금융사별로 보면 은행의 경우 농협은행이 4조4729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우리은행 2조1142억원, 하나은행 1조9689억원, 국민은행 1조5992억원 순이었다. 보험사의 경우에는 삼성생명 1조3906억원, 교보생명 9807억원, 현대해상 6097억원 순이다.



은행의 경우 전체 12조79억원 중 63%인 7조6189억원을 천연가스에, 34%인 4조1577억원을 석유에 투자했다. 보험사의 경우 전체 7조2830억원원 중 77%인 5조6135억원을 천연가스에, 15%인 1조1189억원을 석유에 투자했다.



사업부문 별로는 은행이 발전부문에 24%, 조선에 21%, 파이프라인(터미널) 사업에 17%를 투자했고 보험사는 발전부문에 42%, 파이프라인(터미널) 부문에 30%, 조선에 18%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 의원에 따르면 2050 탄소중립 선언을 계기로 금융사들의 탈석탄 금융 선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석탄의 대체 에너지원으로 석유와 천연가스가 주목받고 있다. 문제는 석유와 천연가스가 석탄 다음으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다는 점이다. 2018년 기준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 중 석유에 의한 것이 33.8% 가스에 의한 것이 20.6%로 절반가량이 석유와 천연가스에서 나오고 있다. 석탄 산업에 대한 금융투자 수요는 급감한 반면 석유와 천연가스에 대한 기후위기 위험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아 금융사들은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민형배 의원은 “석탄은 시민사회의 지적으로 시장에서 많이 퇴출됐으나 석유와 천연가스에 대한 투자는 현재 진행형“이라며 ”세계적으로 석유와 천연가스의 온실효과에 대한 지적이 일고 있는 만큼 이 또한 석탄과 같이 좌초자산이 되는 건 시간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금융사들이 탈석탄 금융 선언을 넘어 탈석유·천연가스 선언을 미리 준비하고 출구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10년간(2011~) 국내은행, 보험사의 석유&천연가스 투자현황(억원)>





































천연가스



석유



혼합



합계



보험사



56,135



11,189



5,506



72,830



은행



76,189



41,577



2,313



120,079



합계



132,324



52,766



7,819



192,909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