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대장동 국힘 오적’ 지적에 “살려고 발악”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10-06 17:37:49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6일 대구를 찾아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박수영 의원이 공개한 ‘50억 클럽’을 두고 ‘대장동 국힘 오적’이라고 한 데 대해 “자기 살려고 발악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6일 오후 대구시당에서 중·남구 당원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대구시당 5층에서 열린 대구 중·남구 당원인사 후 기자들과 만나 “누가 봐도 이재명이 설계하고 만들고 최대 업적이라 주장하는 사건을 우리 당에 떠넘기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뻔뻔스러워도 저렇게 뻔뻔스러울 수 있나”라며 “무상연애 스캔들 대응하는 거 보라. 뻔뻔하지 않나. 형수에 욕설도 그렇고”라고 일갈했다.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이 이 경기지사로 드러나면 본선 후보가 될 경우 어떻게 대응하겠나’는 질문에는 “내가 대통령이 돼서 이재명 잡아넣으면 된다. 간단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이 되면 여야를 불문하고 관련되는 사람 용서 안한다”며 “거머리 떼들이니 모두 감옥 보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차 예비경선(컷오프) 순위를 예상해달라는 질문에는 “2차 투표 순위는 신경 쓰지 않는다”고 했다.

홍 의원은 “9월 신규 당원이 15만 명이나 된다고 하는데 이번 투표에 이들이 참여하지 않는다”며 “이들이 참여하는 파이널 투표가 중요하다. 파이널 투표를 중심으로 선거 전략을 짜고 있다”고 전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늘어난 신규 당원을 ‘위장당원’이라고 한 데 대해서는 “얼마나 불안하면 그렇겠느냐”며 “늘어난 사람 다 내편”이라고 웃었다.

홍 의원은 이날 중·남구 당협 당원들과 만나서는 이 지역구 국회의원이었던 곽상도 의원이 의원직 사퇴한 데 대해 “곽 의원이 그런 불상사를 입은 데 대해서 참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다만 국민적 분노가 들끓는 대장동 개발 비리 사건에 연루가 돼 그렇게 결정한 데 대해서는 저는 참 잘한 결정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계속 버티고 있으면 뉴스의 중심이 되서 당도 크게 상처를 입고, 본인도 크게 상처를 입는다. 본인이 결심해 정리하는 게 맞다”며 “사퇴를 하고 나니 잠잠하고 검찰 수사만 남았다. 검찰에 나가서 명명백백히 진실을 밝히고 처분에 따르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