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화천대유 '50억 클럽' 명단 공개, 당사자들 “법적 조치 나설 것”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10-06 15:39:27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민의힘이 6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와 천하동인으로부터 50억 원을 받기로 했다는 ‘50억 클럽’ 명단을 공개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용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금융위원회 도규상 부위원장, 고승범 위원장, 김정각 금융정보분석원장. 연합뉴스
당사자들은 “야권이 국회의원 면책특권이 적용되는 국정감사장을 활용해 검증되지 않은 루머 수준의 리스트를 사실인 양 공개했다”고 지적하며 극구 부인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이날 금융위원회 대상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사업 구조를 설계한)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 50억 약속그룹으로 권순일·박영수·곽상도·김수남·최재경, 그리고 홍모씨가 언급됐다”고 밝혔다.

권순일 전 대법관과 박영수 전 특검, 무소속 곽상도 의원(대구 중·남구),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외에 유일하게 익명으로 언급된 홍씨는 경제매체 사주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녹취록에는) 50억 원은 아니나, 성남시의회 의장과 시의원에게도 로비자금이 뿌려졌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며 “이 중에는 이미 받은 사람도 있고, 약속했으나 대장동 게이트가 터져서 아직 받지 못한 사람도 있고, 급하게 차용증서를 써서 빌렸다고 위장을 했다가 다시 돌려줬다는 사람도 있고, 빨리 달라고 재촉하는 사람도 있다는 추가 제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정영학 리스트’가 나돌았지만 실명이 언급된 것은 처음이다.

국민의힘이 지난달 사정기관에 계좌 추적을 요청한 15명의 명단이 우선 오르내렸다. 이날 공개된 6명 외에 남욱 변호사 등을 포함한 화천대유 및 천화동인 관계자, 법조계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을 것이란 추측이 나왔다.

이른바 ‘50억 약속 클럽’ 명단에는 여권 인사도 포함됐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앞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50억 클럽 논란과 관련해 “제가 본 사설 정보지 내용은 4명이 포함된 명단이었다. 법조계 인사 중에서 언급된 인물들, 민주당과 친분이 있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친분이 있는 인사도 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일각에선 50억 클럽에 성균관대, 경기도 평택 출신 등 학연과 지연으로 얽힌 정치계·언론계 인사들이 포함됐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온다.

당사자들은 강력 부인했다.

박 전 특별검사는 이날 입장을 내고 “저는 화천대유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50억 원을 받기로 약속하거나 통보받은 일이 결코 없다”면서 “저 자신도 알지 못하는 일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근거도 없이 면책특권을 방패삼아 국정감사장에서 발표된 사실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전 총장도 “박수영 의원의 발언은 전혀 사실무근이다. 관련된 발언자와 보도자에게 강력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했다.

최 전 민정수석도 “황당하고 터무니없는 이야기다. 심각한 유감을 표하고 향후 법적인 조치를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