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업계 수주 호황기…"내년 물량 넘쳐나도 일할 사람 없어"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1-09-19 09:45:22 기사원문
  • -
  • +
  • 인쇄






국내 조선업계가 올해 수주 호황기를 맞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등 조선 빅3는 3분기가 채 끝나기도 전에 올해 수주 목표를 모두 초과 달성했다. 물동량 증가로 해상 운임이 상승하며 선주들이 선박 발주를 늘린 결과다.

하지만 이런 호황에도 근심은 여전히 존재한다. 지난 수년간 수주절벽으로 인력을 줄여온 탓에 내년부터는 인력난을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내년 하반기엔 일감이 본격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지금부터 현장 인력을 확보하지 않으면 향후 극심한 인력 부족에 시달릴 수 있단 우려가 제기된다.

영국 조선해운시황 전문분석업체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8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37만CGT 중 한국은 78만CGT(57%)를 수주하며 1위를 차지했다. 37만CGT(27%)를 수주한 중국과는 격차를 2배 이상 벌렸다.

국가별 수주량은 한국 78만CGT(16척, 57%), 중국 37만CGT(23척, 27%), 일본 19만CGT(7척, 14%) 순이었다.

1~8월 전 세계 누계 발주량은 3239만CGT로 전년 동기(1221만CGT)와 비교해 165% 증가했다. 한국은 같은 기간 406% 증가한 1366만CGT(42%)를 수주하며 약진이 두드러졌다. 1453만CGT(45%)로 1위를 달리고 있는 중국과는 격차를 87만CGT(3%p)로 좁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