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부작용 호소 "코피가 안 멈춰요"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란?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09-16 08:18:03 기사원문
  • -
  • +
  • 인쇄
한 네티즌이 12일 1차 AZ, 2차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코피가 멈추지 않는다며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와이고수

아스트라제네카(AZ)와 화이자를 교차 접종한 한 네티즌이 코피가 멈추지 않는다고 호소했다.

12일 늦은 밤 온라인 커뮤니티 ‘와이고수’에는 ‘화이자 2차 후기’라는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이거 왜 이러냐. 며칠째 코피가 남. 자다가도 쏟아지고”라는 글과 함께 피 묻은 베개, 피를 닦은 휴지 뭉치 사진을 올렸다.

이어 댓글을 통해 1차는 아스트라제네카(AZ)를 맞았고, 5일 정도 고열, 팔통증, 발저림, 호흡곤란, 두통, 오한 등을 느껴 응급실에 갔었다고 했다. 그리고 지난 10일 2차로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3일째 코피를 흘렸다고 했다. 그는 “지금 코피는 멎었는데 심장이 욱신거려서 병원에 가긴 해야겠다”고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백신 부작용인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TTS)을 의심하고 있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혈액의 응고와 지혈 작용을 하는 혈소판의 수치가 낮아지는 질환으로, AZ 또는 얀센 백신을 맞은 뒤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 중 하나다. 정부는 지난 6월, AZ 백신 접종 뒤 사망한 30대 남성에 대해 ‘희귀 혈전증’ 사망이라며 인과성을 처음으로 공식 인정한 바 있다.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의심 증상으로는 △심한 또는 2일 이상의 지속적인 두통 △진통제에 반응하지 않거나 조절되지 않는 경우 △구토를 동반하거나 시야가 흐려지는 경우 △호흡곤란, 흉통, 지속적인 복부 통증, 팔·다리 부기와 같은 증상이 나타난 경우 △접종부위가 아닌 곳에서 멍이나 출혈이 생긴 경우 등이다. 정부는 해당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 기관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