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 대장동 개발의혹' 일파만파...화천대유 뜻은?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09-15 13:16:57 기사원문
  • -
  • +
  • 인쇄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국민의힘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성남시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공세를 퍼부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15일 논평을 통해 “화천대유는 누구 것이냐”며 “대장동 개발사업은 이 지사의 최대 치적이 아니라 최대 의혹”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역린을 건드린 부동산 특혜의혹이고 여당 내 지지율 선두의 현직 지사가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는 대형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금싸라기 땅 택지 개발에서 소수의 민간업자가 아무런 특혜나 밀실거래 없이 막대한 개발이익을 챙기는 게 가당키나 한 일이냐”며 “사업 시스템을 이해 못 하는 것이라는 이 지사의 해명은 국민을 대놓고 무시하는 행위이자 최소한의 염치도 없는 낯부끄러운 변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또 “이 지사는 오히려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 가짜뉴스를 만든다고 하는 등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면서 “현 정권이 왜 그렇게 '언론재갈법'에 집착했는지를 보여주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도 “보도에 따르면 화천대유의 상임 고문으로는 박영수 전 특검이 함께했었고 그의 딸이 직원으로 일했다고 하니 이 또한 합리적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정황”이라며 “화천대유의 실소유자가 누구인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대장동 개발을 위해 성남시 산하 성남도시개발공사가 2015년 설립한 특수목적법인 ‘성남의뜰’에 참여한 민간 시행 업체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최근 3년 사이 해마다 100억~200억원대 배당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화천대유는 성남의뜰이 민간 사업자를 공모한 시기에 설립된 신생 업체다. 얼마 전까지 언론사 간부로 재직한 A씨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