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학년도 수능 D-100일 학습전략

[ 뉴스포인트 ] / 기사승인 : 2021-08-09 18:39:40 기사원문
  • -
  • +
  • 인쇄

뉴스포인트 임태균 기자 | 경북교육청은 오는 10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D-100일을 맞이해 대입성공을 위한 수험생 학습전략을 안내했다.




2년 째 코로나 사태를 겪고 있는 수험생들에게 1점으로 등급이 바뀌고 희비가 엇갈리는 사례를 볼 때, 100일이라는 시간은 결코 짧은 시간이 아니다.





자신의 취약점을 보완하고, 기출문제를 통해 실전 적응력을 높이는 전략적인 학습으로 100일 후 아름다운 도전을 위한 학습전략을 소개했다.





Ⅰ. 자신의 공부리듬 유지하기





[학원, 인터넷 강의에 너무 의존 말고, 나 자신을 믿고 정리하라]


아무리 많은 강의를 들어도 스스로 정리하지 않고 내 것으로 만들지 못한다면 아무 소용없다. 자신의 실력은 자신만이 정확히 알 수 있다. 자신의 취약한 과목과 단원을 알아보고 보완하는 학습을 통해 실력과 자신감을 키워나가도록 하자.





[수시준비기간 동안 흔들리지 말고 계획된 수능 학습패턴 유지하라]


작년보다 수능의 비중이 높아진 2022학년도 입시지만 3학년 대부분 학생들은 수시모집을 위해 학교생활기록부 정리, 자기소개서 작성 등에 힘쓰면서 동시에 수능을 준비해야 하는 어려움에 처해 있다.





수시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과 교실의 들뜬 분위기에 휩쓸려 시간을 흘려보내기 쉬우므로 이 시기의 시간 관리와 중심잡기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수능 날 시간 안배 위해 주 1회 실전 모의고사를 풀어라.]


이제 실전에 돌입할 시기다. 시중에 EBS 교재를 토대로 만든 실전모의고사 문제가 많으므로 적당한 것을 골라 등교수업을 하지 않는 날에는 온종일, 그렇지 않은 날에는 과목별로 시간을 엄수하여 풀어보는 것이 좋다.





[막연한 불안감은 날려버려라!]


지금 시기는 더운 날씨, 수시 준비 등으로 학생들의 불안감이 최고조에 달하는 시기이다. 특히 올해는 2년째 코로나19 상황을 겪는 재학생들의 불안 수치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고3 수험생 대상 코로나 백신 접종도 마무리됐으니 보다 편안한 마음으로 학교생활에 집중할 수 있기를 바란다.





Ⅱ. 영역별 학습 전략 세우기





[국어 영역: 처음으로 선택형 수능 적용]


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 중 선택을 하며, 수능의 방향을 가늠하는 올해 6월 모의평가는 전년 수능과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됐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고난도 문제 출제에 대비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수년간 국어 영역에서는 긴 제시문에 다문항 출제의 기조를 유지하고 있으므로 독서 영역의 제시문에 대한 적응 노력이 필요하다.





중위권 학생들의 최대 난제는 시간 부족이므로, 문제 유형별 접근법을 반드시 챙겨 정답률을 높이면서 문제 풀이 시간을 줄여 나가는 연습을 해야 한다. 하위권 학생들은 기본을 제대로 잡는 공부를 한다는 생각으로 EBS 연계교재를 여러 번 반복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학 영역]


올해부터 통합수능으로 바뀌면서 문·이과의 구분없이 공통과목+선택과목(확률과통계, 미적분, 기하)체제의 첫 시험이다. 문·이과 통합 수능에서 수학은 수학Ⅰ, 수학Ⅱ 등 공통과목의 점수확보가 절대적으로 중요하고, 기출 문제들을 정확하게 분석해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영어 영역]


영어는 절대평가로 실시하는 영역이다. 한 문제 실수로 등급이 떨어지지 않도록 실수를 줄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EBS 직접연계가 간접연계로 바뀌고, 연계율도 70%에서 50%로 낮아졌지만 여전히 가장 믿을 만한 교재가 EBS 연계교재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사회탐구 영역]


상위권 학생들도 꾸준한 간격을 두고 사회탐구 영역 학습을 해나가야 한다. 특히 2등급 수험생의 경우는 고난도 문제에 초점을 두고 공부하자. 중위권 학생들은 모의고사와 수능 기출문제 및 EBS연계교재의 문제 풀이를 체계적으로 반복하여 틀리는 실수를 줄여야 한다. 하위권 수험생은 반드시 맞춰야 할 기본적인 문제부터 공략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개념 공부가 필수적이다.





[과학탐구 영역]


상위권에서는 한 문제 차이로 등급이 갈린다. 따라서 실전 모의고사를 통해 시간 배분과 실수 줄이기 연습을 해야 한다. 상위권은 난이도 높은 문제가 출제되는 단원을 핵심 공략하여 1등급이 목표가 아니라 만점을 목표로 해야 한다.





중위권은 내가 공부한 단원의 문제는 모두 맞춘다는 생각으로, 나만의 자신 있는 단원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 하위권은 교과서의 정독이 필요하다. 그리고 묵묵히 EBS 연계교재만 제대로 보면 기본 3~4등급은 가능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끝까지 놓지 않는 것이다. ]





자신의 학습 수준에 따라 기본 개념 다지기부터 고난도 문항에 대한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하는 것까지 전략적인 학습 계획을 세워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하루 종일 공부해서 수능 점수 1점 올린다는 목표로 공부를 하자. 지금 공부하는 부분이 수능에 나온다고 생각하고 공부하자. 하루에 1점이면 100점이 올라간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