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건물 붕괴 참사 부실‧불법 묵인 HDC… ‘응분의 책임’져야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1-08-09 16:38:00 기사원문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부실공사와 불법 재하도급을 묵인한 현대산업개발은 책임있는 자세로 유가족들의 피해 보상 등에 나서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은 “국토교통부가 9일 발표한 조사 결과, 광주건물 붕괴참사는 안전불감증과 불법 재하도급이라는 건설업계의 고질적 병폐로 인해 발생한 인재로 드러났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후보 열린캠프가 운영하고 있는 ‘광주건물붕괴 참사 피해구제 및 재발방지 TF’의 단장을 맡고 있다.



9일 국토부는 광주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 해체계약서와 다른 무리한 철거와 이를 묵인한 원도급사 현대산업개발의 업무태만이 직접적인 사고 원인이라고 밝혔다.



또 현대산업개발은 재개발조합으로부터 3.3㎡당 공사비를 28만원으로 수주했는데, 다단계식 불법 재하도급을 거치면서 공사비가 16%수준인 4만원까지 줄어든 것으로 밝혀졌다.

공사비의 80% 이상이 증발된 셈이다. 지난달 28일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부실공사로 이어진 불법 재하도급 사실을 현대산업개발이 알고서도 묵인한 정황이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국토부 조사와 경찰 수사에서 현대산업개발의 부실, 불법 묵인 사실이 고스란히 드러났지만 현대산업 개발은 아직까지 책임있는 대책을 전혀 내놓지 않고 있다.



사고 발생 직후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그룹 회장이 “사고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의 피해 회복, 조속한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정작 권순호 현대산업개발 대표는 모르쇠와 책임회피로 일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형석 의원은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건물붕괴 참사는 원도급사인 현대산업개발의 책임이 매우 큰 것으로 드러나고 있지만 사고 발생 직후부터 지금까지 책임 회피에 급급하고 있다”면서 “믿기지 않는 황망한 죽음 앞에서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 유가족들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경찰은 보다 철저한 수사를 진행해 유가족 등이 납득할 수 있는 참사 원인규명과 실질적 책임자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