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네거티브 휴전 선언 하루 만에 또…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08-09 15:57:33 기사원문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네거티브 휴전’을 선언한 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등 다른 후보들도 찬성 의사를 밝혔지만 신경전은 계속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대회의실에서 열린 ‘공무원연맹, 교사연맹, 소방발전협의회, 경찰협의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엔 경기지사 사퇴론과 이 전 대표 캠프 경선 불복론 등을 놓고 맞붙었다.

민주당 지도부는 9일 경선 과열에 제동을 건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휴전 선언 하루 만에 설전이 벌어졌다.

이 전 대표는 “도정을 뛰어넘는 개인 홍보에 국민 세금이 들어가고 있다”며 경쟁자인 이 경기지사의 지사직 사퇴를 거듭 압박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TBS라디오에 출연해 “(경기도가) 기본소득 홍보에 34억 원을 썼다. 그런 일이 계속 생기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그건 경기도의 업무가 아니잖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 언론에 광고까지 해야만 경기도민의 삶이 좋아지나. 그건 좀 과하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이 전 대표는 “요즘 공방을 자제하자고 하는 마당에 굳이 말하고 싶지 않지만, 흔히들 ‘도청캠프’라는 용어를 많이 쓰고 있다. 그런 이야기는 안 듣게 하시는 게 좋다”며 “지사직 사퇴 자체가 개인의 양심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경기도 여주시 반려동물테마파크 공사 현장에서 열린 동물보호정책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면 이 경기지사 캠프 측은 지사직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 경기지사 캠프 대변인 박성준 의원은 이날 “이재명 후보는 도지사의 책임과 민주당이 가야 할 길의 일관된 원칙을 위해 지사직을 유지해서 선거를 하는 게 마땅하다. 그리고 그것이 도민에 대한 도리라는 말씀을 하셨기 때문에 그 뜻을 받아들이는 게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

특히 이 경기지사 측은 “공정성이 문제라면 현직 의원도 사퇴해야 한다”며 ‘눈에는 눈 이에는 이’로 대응하면서 공방이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이 경기지사 캠프는 이 전 대표 측의 ‘경선 불복’ 시사에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이 전 대표 측 설훈 선대위원장이 인터뷰 발언에서 이 경기지사가 본선 후보가 된다면 원팀 본선이 장담되지 않는다고 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이 경기지사 캠프 전략기획위원장인 민형배 의원은 지난 8일 페이스북에 “이낙연 후보의 지지율 끌어올리기를 포기한 것 아닌가 싶다”며 “여기까지 온 게 전부라는 판단에 ‘경선 패배 이후’를 대비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두관 대선 경선 후보도 이날 설 위원장 발언을 지적하면서 “노무현을 새천년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로 뽑아놓고, 정몽준으로 후보 교체를 요구하며 노무현 후보 사퇴를 주장하던 ‘후단협’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이상훈 기자 hksa707@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