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 메달-골판지 침대 등 친환경적 요소 눈길…2020 도쿄 올림픽이 시사하는 것

[ 데일리환경 ] / 기사승인 : 2021-08-09 14:42:56 기사원문
  • -
  • +
  • 인쇄




이젠 올림픽도 친환경이 대세다. 지난달 23일 개막한 도쿄올림픽은 ‘친환경 올림픽’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만큼 친환경적인 요소가 가득했다. 친환경적이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메시지를 준 이번 올림픽에서 어떤 아이템들이 사용됐는지 알아보자.

우선, 올림픽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바로 메달이다. 시상대에 선 선수들이 금메달을 깨무는 모습은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시상 세레머니 중 하나다. 하지만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메달 깨무는 행동을 가급적 삼가줄 것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요청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이번 도쿄올림픽의 메달이 전자기기를 재활용해 만들어진 메달이기 때문이다.

일본은 지난 2017년부터 약 2년간 ‘도쿄 2020 메달 프로젝트’라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 캠페인을 통해 전국에서 휴대전화와 여러 전자기기 등을 기부 받았다. 기부된 휴대전화는 약 621만 대였으며 소형제품은 약 7만 9천 톤에 달했다. 이를 통해 금 32kg, 은 3,500kg, 동 2,200kg을 추출했으며 약 5천여 개의 메달을 제조했다. 역대 올림픽 중 재활용 메달을 사용한 적은 있지만 재활용 메달 사용 비율이 100%에 달한 것은 이번 올림픽이 최초다.

이번 올림픽의 또 다른 친환경 아이템은 바로 골판지 침대다. 골판지로 프레임을 제작한 골판지 침대는 침대 길이가 약 210cm, 폭 90cm, 높이 40cm로 무게는 약 200kg까지 견딜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골판지 침대의 가장 큰 장점은 100%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일부 골판지 침대의 약한 내구성에 대한 비판이 존재하긴 했지만 환경보호 측면에서 훨씬 더 효율적이라는 의견이 우세다. 실제 일본에서 자연재해가 발생했을 경우 골판지 침대를 보호소에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도쿄올림픽은 친환경적인 요소가 두드러지며 환경을 위한 노력이 곳곳에서 보여 진다. 일본은 이번 올림픽을 통해 친환경적이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올림픽의 실현 가능성을 보여준 셈이다. 전 세계가 하나가 되는 축제의 장인 올림픽이 세계의 평화, 화합, 스포츠 정신을 넘어 이제는 환경보호와 함께 가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

이번 도쿄올림픽은 다가올 동계 올림픽, 월드컵 등 세계 여러 스포츠 대회가 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할지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예다.

사진=언플래쉬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