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예술계 회복을 위한 공연예술분야 인력지원 사업 전통예술인력 350명 추가 채용

[ 뉴스와이어 ] / 기사승인 : 2021-08-09 08: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8.9(월)부터 8.23(월)까지 전통공연예술계 인력지원 사업 공모 진행
전통예술인 350명 추가 채용으로 3개월간 일자리 및 4대 보험 가입 제공
전통공연예술단체 폐업 및 실업 사태 방지와 공연예술 활성화 도모


2021년 2차 추경 공연예술분야 인력지원 사업(전통 분야) 포스터
2021년 2차 추경 공연예술분야 인력지원 사업(전통 분야) 포스터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은 공연예술계 분야별 협회*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공연예술분야 활성화를 위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전통예술분야 예술인력 350명의 채용을 추가로 지원한다.

* 한국연극협회, 한국뮤지컬협회, 한국음악협회, 한국무용협회,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5개 기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가 추진하는 ‘공연예술분야 인력지원 사업’은 코로나19로 침체된 환경에 놓인 예술가들이 안정적으로 예술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일자리를 제공하는 ‘채용’의 형태로 진행한다. ‘2021년 2차 추경 공연예술분야 인력지원 사업’은 지난해와 올해 1차 사업에 이어 세 번째로 진행한다. ‘2020 공연예술분야 인력지원 사업’에 참여한 단체대표 및 예술인력을 대상으로 한 만족도 조사에서 97.4%가 지원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응답한 바 있다.

공모 접수는 8월 9일(월)부터 8월 23일(월)까지 진행하며 공모를 통해 선정된 예술단체는 공개채용으로 예술인력을 직접 채용할 수 있다. 채용 절차에 따라 채용된 예술인력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에 소속돼 3개월 동안 주 30시간 근무, 4대 보험 가입, 세전 기준 180만원을 지원받고 채용을 진행한 단체에서 예술활동 및 업무활동을 진행한다.

반드시 공연을 개최하거나, 창작 작품을 제시하지 않더라도 일정한 공연예술 활동 계획이 있는 예술단체 및 개인(팀)은 지원할 수 있다. 지원을 희망하는 예술단체 및 개인(팀)은 1~5명까지 예술활동을 위한 인력을 채용해 3개월 동안 예술활동을 진행하고, 완료 시 사업 결과 보고를 진행해야 한다.

지원인력 대상은 ‘공연실연 인력’과 ‘공연지원 인력’으로, 전통예술분야에서 활동하는 성악, 기악, 연희, 무용 등 모든 실연 예술가와 무대예술·기술 분야, 공연행정 분야, 홍보·마케팅 분야, 국제 교류, 영상 제작 등 공연 지원 전 분야가 해당한다.

사업을 주관하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올해 1차로 700명을 지원하는 데 이어 추가로 350명을 지원하게 됐다”며 “전통예술가들을 직접 지원하는 사업으로 많은 단체와 개인이 참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모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개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은 전통예술의 진흥과 문화향수 기회 확대를 통한 국민의 문화 품격 향상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2007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재단 설립 허가를 받아 국악문화재단으로 출발했으며, 2009년 재단 명칭을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으로 바꿨다. 전통예술의 보급 및 저변 확대, 고품격 전통문화 콘텐츠 개발 및 전통예술의 대중화, 신진 인력 양성, 해외 교류 활동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

출처: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언론연락처: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대외협력팀 박혜주 차장 02-580-327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