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난리 현장의 진흙 얼굴과 옷에 문지르다 들킨 독일 기자 해고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7-24 10:18:54 기사원문
  • -
  • +
  • 인쇄
독일 RTL 방송 기자가 홍수 피해 현장을 찾아 리포트를 하기 직전 옷과 얼굴 등에 진흙을 바르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폭로돼 결국 해고됐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24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조작이 들통난 장본인은 ‘구텐 모르겐 도이칠란트’를 진행하는 수산나 올렌(39). 지난주 독일에서는 기록적 폭우로 라인 강이 범람해 물난리와 산사태가 덮쳐 적어도 173명이 희생되고 수십 또는 수백 명이 실종됐으며 막대한 재산 피해를 입었는데 그녀는 지난 19일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바트뮌스터아이펠을 찾아 낙담한 주민들의 일손을 거든 뒤 리포트하는 것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독일 일간 빌트에 따르면 방송국은 올렌이 직접 복구 작업에 참여해 일손을 도왔다고 별도의 기사로 다뤄 자랑까지 했다. 기사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도움을 주고 있고 적극적으로 주민들을 지원하고 있다. 올렌도 그 중 한 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런데 그날 곧바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 편의 동영상이 올라오며 반전이 일어났다. 누군가 건물 위에서 아래를 촬영한 것이었는데 파란 셔츠와 모자, 장화 차림의 올렌이 허리를 숙여 폭우로 떠내려온 진흙을 손으로 퍼서 자신의 손과 얼굴, 옷에 문지르는 장면이 적나라하게 찍혔다.

항의와 질타가 쏟아지자 RTL은 공식 성명까지 내 “기자의 취재 방식은 저널리즘의 원칙과 우리 스스로 기준에 명백히 모순됐다”며 사과했다. 정작 그녀는 “생방송 연결 직전 깨끗한 옷을 입은 채 리포트하는 것이 부끄러워 그랬다”고 해명했다. 충분치 않다고 판단했는지 나중에 공식 성명을 발표해 “결코 내게 일어나선 안될 중대한 실수였다”고 머리를 조아렸지만 결국 해고의 칼날을 피하지 못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