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허가 유흥업소 출입’ 논란 유노윤호, 어린이 예능으로 돌아온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7-21 23:39:24 기사원문
  • -
  • +
  • 인쇄
‘방역수칙 위반’ 활동 중단 유노윤호
4개월 만에 본격 활동 재개


‘무허가 유흥업소 출입으로 논란은 샀던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어린이 예능으로 컴백한다.

그룹 동방신기 유노윤호(35·본명 정윤호)가 어린이와 함께 하는 예능 프로그램 ‘책디스아웃’으로 복귀를 알려 논란이 되고 있다.

‘책디스아웃’은 방역수칙 위반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유노윤호의 복귀작이기 때문에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유노윤호는 지난 2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지침을 어기고 오후 10시가 넘어서까지 술자리에 참석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자정쯤까지 술자리를 가지다가 적발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이 술집은 관할 구청에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해 놓고 실제로는 여성 종업원이 접객하는 형태의 무허가 유흥주점으로 운영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됐다.

당시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고민상담을 하고 싶다는 친구의 연락을 받고 친구가 오라는 장소로 갔을 뿐이며 그날 처음 방문한 곳이었다. 유노윤호가 방역수칙을 지키지 못한 점은 명백한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유노윤호는 “친구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면서 시간을 보내다 영업제한 시간을 지키지 못한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워 스스로에게도 화가 난다. 잘못된 행동으로 많은 분들께서 마음이 많이 상하셨을 것 같다”고 사과문을 남겼다.

또 자숙의 의미로 MC를 맡았던 Mnet ’킹덤 : 레전더리 워‘에서도 하차했다.그런 그가 동방신기 멤버 최강창민과 함께 컴백 소식을 알린 것이다.

해당 프로그램은 유노윤호와 최강창민이 가각 2명의 아이들과 팀을 이뤄 잃어버린 동심을 찾기 위한 여행을 떠나 동화책을 만드는 과정을 담는다.

어린이들과의 소통과 공감이 중요하다는 게 제작진의 설명이다. 이미 촬영은 올해 초에 다 마쳤으며, 오는 30일 오후 12시부터 공개될 예정이다.

예고편에서 유노윤호는 “제가 좀 순수하다는 소리를 듣는다”며 자신의 ‘순수 퍼센트’에 대해 “51%”라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