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선크림 잊고 ‘찢청’ 입고 나가면 이렇게 됩니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9 18:58:41 기사원문
  • -
  • +
  • 인쇄
피부건강을 지키는 첫번째 수칙은 꼼꼼한 자외선차단제 바르기다. 자외선은 피부 노화의 주범으로 여겨지는 만큼 ‘적절한 차단’이 기본이다.

최근 영국 일간지 ‘더 선’은 폭염에 찢어진 청바지를 입었다가 햇볕에 다리가 화상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뜨거운 햇볕에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고 외출한 사람들의 피부는 심한 회상을 입어 새빨갛게 달아올랐다. 청바지가 찢어진 모양으로 다리에 줄무늬, 동그란 모양이 남았다.

19일 전문가들은 더운 여름 이렇게 피부가 노출되는 옷을 입을 경우 무조건 자외선 차단제를 수시로 발라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 만약 자외선차단제를 잊어 붉게 1도 정도의 화상을 입었다면 알로에 젤 등을 발라 피부를 진정시키고, 심한 화상을 입었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자외선차단제, 동일 제형으로 바르세요”

다양한 선크림 제형이 나와 있다보니 여러 제품을 혼용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되도록 한가지 제형을 쓸 것을 권고한다.

선크림에는 필수적인 활성 물질인 자외선 필터 이외에도 다양한 첨가 물질이 포함돼있다. 자연유래 성분이긴 하나 피부 자극이 없다고는 할 수 없다.

다른 종류의 선크림을 함께 사용하면 자칫 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 발생빈도를 증가시킬 수 있다고 경고한다.“자외선차단제, 2시간마다 덧바르세요”

자외선차단제 사용 시 가장 중요한 것은 ‘2시간마다 덧대어 도포하는 것’이다. 외부 활동을 하다보면 다양한 변수에 의해 선크림이 지워지기쉽다.

또 충분한 자외선 차단 효과를 위해서는 이론적으로 2mg의 용량으로 도포되어야 한다. 실제로 바르는 양은 보통 0.5~0.8mg다.

티스푼을 기준으로 얼굴·목·양팔에는 각각 하나의 티스푼 용량만큼, 몸통과 양다리에는 각각 두 개의 티스푼만큼 덜어 골고루 발라주는 게 적절하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