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웅 결승타' LG, 키움 잡고 주중 3연전 위닝시리즈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1-06-17 22:05:26 기사원문
  • -
  • +
  • 인쇄
LG 트윈스가 난타전 끝에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챙겼다.

LG는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리그 키움과의 시즌 9차전에서 6-5로 이겼다.

기선을 제압한 건 LG였다. 1회초 무사 1, 2루에서 김현수의 1타점 2루타가 터지며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키움은 2회말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이용규가 3루타를 치고 나간 뒤 박병호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로 1-1로 균형을 맞췄다.

LG는 3회초 리드를 되찾았다. 2사 1, 3루에서 채은성, 김민성의 연이은 1타점 적시타로 두 점을 얻어내며 3-1로 격차를 벌렸다.

키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4회말 1사 1, 3루에서 박주홍이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3-2로 따라붙었다.

LG도 곧바로 달아났다. 5회초 1사 2, 3루에서 오지환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가 홈 플레이트를 밟으면서 스코어는 4-2가 됐다.

끌려가던 키움은 5회말 경기를 뒤집었다. 2사 만루에서 박병호가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때려내며 5-4로 역전에 성공했다.

LG는 홈런 한방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7회초 1사 후 채은성이 동점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5-5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LG는 8회초 결승점을 뽑았다. 1사 만루에서 대타 이천웅의 중견수 뜬공 때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6-5로 도망갔다.

LG는 이후 필승조가 키움의 저항을 잠재웠다. 마무리 고우석은 9회초 키움의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을 실점 없이 막아내고 팀 승리를 지켜냈다.

LG는 전날 패배를 설욕하고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와 함께 공동 2위로 도약했다. 키움은 불펜 싸움에서 LG에 밀리면서 고개를 숙였다.

[고척(서울)=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