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역 집창촌 자진 폐쇄한 업주, 한강서 숨진 채 발견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16 16:42:38 기사원문
  • -
  • +
  • 인쇄
최근 전면 폐쇄에 들어간 수원역 앞 성매매 집결지에서 업소를 운영해온 여성이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3시쯤 서울 성동구 옥수동 성수대교 인근 한강에서 한 여성이 엎드린 상태로 물에 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여성은 수원역 앞 성매매 집창촌에서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던 업주로 확인됐다. 시신이 발견된 현장에서 유서는 따로 발견되지 않았다. A씨는 최근 업소를 자진 폐쇄하고 지난 11일 외출 뒤 귀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는 점에 비춰 A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수원역 집창촌’은 1960년대 수원역과 버스터미널이 자리 잡고 있던 고등동과 매산로1가에 매춘을 목적으로 하는 판잣집이 차츰 모이면서 형성됐다. 이후 수원시가 올해 1월부터 집창촌 내 소방도로 개설 공사를 시작하면서 폐쇄 논의에 들어갔다.

수원역 앞 성매매 집결지 업주 모임인 ‘은하수 마을’ 회원들은 지난달 말 전체 회의를 열고 완전 폐쇄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달 1일까지 모든 업소가 자진 폐쇄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