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센 사랑해"…손흥민이 옛 동료에 선사한 쾌유 기원 골 [현장스케치]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1-06-13 17:00:38 기사원문
  • -
  • +
  • 인쇄
축구대표팀 캡틴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이 그라운드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옛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29, 덴마크)의 회복을 기원하는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13일 오후 3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예선 H조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기록하며 한국의 2-1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선발출전한 손흥민은 경기 내내 위협적인 움직임으로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한국이 1-1로 맞선 후반 20분에는 남태희(30, 알 사드)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키커로 나서 득점으로 연결했다.

손흥민은 이 골로 A매치 통산 27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2019년 10월 스리랑카전 이후 7경기 만에 대표팀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득점 후 손가락으로 ‘23’을 만든 뒤 중계카메라를 향해 “에릭센, I LOVE YOU”를 외쳤다.

에릭센은 이날 덴마크 코펜하겐의 파르켄에서 열린 ‘유로 2020’ B조 조별리그 핀란드와의 경기 중 심정지로 쓰러지는 아찔한 사고를 당했다. 다행히 병원으로 이송 후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 앞서 자신의 SNS에 에릭센과 토트넘 시절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너와 너의 가족들에게 모든 사랑을 보낸다”는 글을 남겼다. 두 사람은 손흥민이 토트넘에 입단한 2015년 7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함께 뛴 경험이 있다.

손흥민은 에릭센이 쓰러졌다는 비보를 들은 뒤 이날 경기에 앞서 쾌유의 메시지를 전한데 이어 골을 넣자마자 에릭의 회복을 염원하는 세리머니까지 선사했다.

[경기도 고양=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