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MSG워너비 '김태희 마스크' 눈길…지석진 "안 쓴거 같다" 티키타카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6-12 19:31:19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가 '김태희 마스크'를 쓰고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12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야호(유재석)의 마음에 울림을 전해준 록발라드 황제 ‘김정민’의 연대기가 펼쳐졌다.

이날 김정수가 아닌 김정민 특집을 위해 유야호와 함께 'MSG 워너비'(지석진, KCM, 쌈디, 이동휘, 이상이, 박재정, 원슈타인)이 한자리에 모였다.

'MSG 워너비'는 알록달록한 마스크를 쓴 채 걸어 들어왔고 유야호는 "마스크를 색깔별로 쓰고 온다"라며 이들을 반겼다.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MSG워너비(사진제공=MBC)
지석진과 유야호는 만나자마자 투닥투닥 거리며 웃음을 안겼다. 특히 지석진은 "마스크를 했는데 안 쓴거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야호는 "입이 이렇게 막 들어가는데 진짜 안 쓴거 같냐?"라며 지석진을 놀렸다.

이날 유야호는 "MSG 워너비를 하면서 많은 보람 있는 순간들이 있었지만 그중 빼놓을 수 없는 주인공이 김정수 씨다"라며 "그는 말 그대로 레전드다. 그런데 스스로가 트렌드한 목소리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했다. 그래서 언젠가 기회를 잡기 위해 꾸준히 연마하고 스스로를 단련하고 있던 김정수 씨의 노력에 울림이 전달됐다"라고 전했다.

쌈디는 "대중들의 댓글을 보면 김정민 형님의 목소리는 '올드한 것이 아니고 클래식한 것이다'라고 했다"라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

이어 김정민이 등장했고 이번 자리의 주인공이 자신이라는 사실에 “왜들 그러는 거야?”라며 부끄러워하던 김정민은 그때 그 시절 스타일 그대로 리허설도 없이 생목 라이브로 MSG워너비를 위한 콘서트를 펼쳤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