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포장지 입은 ‘라이언’…이산화탄소 年32톤 감축한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04 16:52:44 기사원문
  • -
  • +
  • 인쇄
카카오를 대표하는 ‘라이언’을 비롯한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들이 친환경 소재 포장을 통해 기후 변화 문제에 발벗고 나선다.

카카오커머스는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맞아 기후 변화 대응에 동참한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카카오 캐릭터를 활용한 ‘카카오프렌즈’ 상품의 포장재나 완충재를 이번달부터 점진적으로 친환경 소재로 변경한다. 다음달에는 카카오프렌즈 온라인몰에서 사용하는 모든 포장재와 부자재를 친환경 제품으로 바꿔 연간 32t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30년된 소나무 5000여 그루가 한 해 동안 흡수하는 이산화탄소 양과 맞먹는다. 더불어 카카오커머스에서 운영하는 ‘선물하기·쇼핑하기·메이커스’를 통해 선보이는 친환경 상품군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카카오커머스는 지역사회 내 숲을 조성해 생태계 복원 사업에도 참여한다. 카카오커머스는 지난 5월에 서울 문정동에 1만여 그루의 나무를 심어 ‘카카오커머스 송파둘레길’을 조성했다. 또한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에서 추진하고 있는 탄소중립 이니셔티브에도 참여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