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최대 상승폭 자치구는… 노원이냐 서초냐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04 09:53:07 기사원문
  • -
  • +
  • 인쇄
이번주가 서울과 전국의 아파트 가격이 얼마나 변동했을까.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부동산원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KB부동산)의 통계가 차이를 보였다.

부동산과 관련 국가승인 통계 기관인 한국부동산원은 5월 다섯째주(31일 기준) 전국 아파트 가격은 전주 대비 0.25% 올랐다고 밝혔다. 반면에 KB부동산은 같은 날 기준으로 전국 아파트 가격이 전주보다 0.38%가 올랐다고 전했다.특히 서울로 좁히면 두 기관의 차이가 더 크다. 한국부동산원은 서울은 (0.10%→0.11%)로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부동산원은 시장 안정화를 위한 세제 및 LTV 완화 움직임과 2·4 공급대책 지속되는 가운데, 교통여건 등이 양호하거나 실수요 접근이 양호한 중저가 아파트 위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에가 상승폭이 컸던 자치구를 보면 노원(0.22%), 송파(0.19%), 서초(0.18%), 마포(0.15%), 도봉(0.14%) 등의 순서였다.

그러나 KB부동산은 서울 아파트 가격이 0.35%에서 0.37%로 상승폭이 커졌다고 밝히면서 서울의 최대 상승폭의 자치구는 서초구(0.63%)로 꼽았다. 이어 구로(0.61%), 도봉과 강북(0.55%), 동작(0.53%)의 순서였다. 부동산원이 상승폭이 가장 컸다고 본 노원에 대해 KB부동산은 0.42%로 잡았다.두 기관의 통계 차이는 표본수와 조사하는 방식에서 차이가 난다.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조사는 표본 아파트수를 현재 9400가구에서 다음달부터 3만 2000가구로 3.4배 늘린다. 월간 주택 조사도 2만 8360개에서 4만 6000개로 62.2% 늘리고, 아파트는 1만 7190가구에서 3만 5000가구로 확대한다. KB부동산의 주간 표본은 3만가구다.

이와 관련해 KB부동산 관계자는 “거래가 되지 않은 주택 가격의 추세를 파악하는 것은 조사자마다 다르다”며 “기관마다 통계가 다른 것은 부동산시장의 다양한 측면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