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컴백홈’ 유재석 “건방졌던 데뷔, 지금이면 악플감”

[ 스포츠동아 ] / 기사승인 : 2021-05-08 11:40:00 기사원문
  • -
  • +
  • 인쇄


KBS 2TV ‘컴백홈’ 유재석이 30년전의 본인을 셀프 디스해 웃음을 선사한다.

청춘들의 서울살이를 응원하는 명랑힐링쇼 KBS 2TV ‘컴백홈’(연출 박민정) 6회가 오늘(8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가운데, 여섯 번째 집 돌아온 게스트로 KBS 공채 개그맨 듀오인 유민상과 김민경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민상-김민경이 개그맨의 꿈을 품고 상경해 신인 시절을 보낸 서울살이 자취방을 찾아갈 예정.

MC 유재석의 데뷔 30주년과 맞물린 이날 녹화에서 유재석은 30년 전 시건방지던(?) 자신의 데뷔 시절을 회상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1991년 ‘제 1회 KBS 대학개그제’에서 장려상을 입상하며 데뷔한 유재석은 당시 수상자로 호명되자 귀를 후비며 시상대에 올랐던 일화로 유명하다. ‘컴백홈’ 녹화 당시 유재석은 그날의 거만함을 몸소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최소한 은상 이상일 줄 알았다”며 솔직한 심경을 토로한 뒤 “아마 지금이었으면 데뷔를 못했을 것이다. 악플세례감이다. 유튜브로 사과 방송 하고 있을 수도 있다”며 철저한 자기객관화와 반성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김민경은 KBS 공채 개그맨이 되기 전 유재석에게 심쿵했던 일화를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김민경이 ‘연예대상’에서 같은 극단에서 활동하던 신봉선이 상을 받아 꽃다발을 선물하고 돌아오는 길에 무대 아래에서 크게 넘어졌는데 멀리 있던 유재석이 한달음에 달려와 일으켜줬다는 것. 뜻밖의 미담에 쑥스러워하는 유재석 보란 듯이, 이용진은 “그때 ‘you raise me up’ 노래 들리지 않았냐”며 장난스런 우상숭배로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

방송은 8일 밤 10시 30분.

사진 | KBS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