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수도 팔꿈치 인사도 안 한 ‘뻣뻣한’ 첫 대면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5-05 22:30:03 기사원문
  • -
  • +
  • 인쇄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정의용(왼쪽) 외교부 장관이 5일 영국 런던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졌다. 양국 장관은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출,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배상 판결 등 현안에 대해 팽팽한 입장 차를 확인했다. 두 장관은 악수는 물론 팔꿈치 인사도 하지 않았으며 뻣뻣한 자세로 사진을 찍었다.

외교부 제공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