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저트카페 창업 프랜차이즈 ‘디저트39’, 창업비용 및 운영비 최소화 실현

[ 환경일보 ] / 기사승인 : 2021-05-04 16:59:48 기사원문
  • -
  • +
  • 인쇄






최근 사회적 이슈에도 국내 창업시장에서는 프랜차이즈 창업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개인창업보다 시스템이 갖춰진 프렌차이즈창업이 리스크를 줄일 수 있어, 은퇴창업자나 주부창업자 등 생계형 창업자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프랜차이즈 창업자가 증가할수록 폐업도 속출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대표적인 소자본 프랜차이즈 창업 아이템인 카페창업은 2018년 기준 14,000개가 문을 열었지만 이중 9,000개가 폐업했으며, 영업기간 3년을 채우지 못하고 폐업한 곳만 4574곳이었다.



이러한 높은 폐업율의 원인으로는 저렴한 가격만을 내세우는 전략으로 많은 수량을 판매하기 위해 권리금과 보증금 그리고 임대료가 높은 특수상권에 입점이 필수적이라는 것이다. 더불어 낮은 아이템의 경쟁력으로 구매유도를 위해 책정된 낮은 객단가, 매출을 높이기 위해서 많은 양을 판매해야 하기에 높은 노동강도로 다수의 인력이 필요해 발생되는 과도한 인건비 지출과 유사브랜드의 난립 등과 같은 다양한 문제가 복합적으로 일어나 폐업에 이른 것으로 보고 있다.



디저트39는 세계 각국의 진귀한 디저트들을 국내에 유일하게 도입하여 소지바들에게 디저트39에서만 맛볼 수 있는 희소성 높은 디저트를 제공하기 때문에 이를 즐기기 위해 멀리서도 찾아오는 고객들이 대다수이다. 이점은 권리금과 보증금이 높은 특수상권에 입점하지 않아도 왜 고수익을 올릴 수 있는 이유로 손꼽힌다. 창업아이템의 희소성으로 고객의 대부분은 충성고객으로 유입되어 습관적 구매로 이어지기 때문에 단골의 형성이 타 브랜드에 비해 월등히 뛰어나다. 좋은 몫의 입점이 필수적이지 않으니 초기 투자금에 대한 리스크도 현저히 낮아지며 동일 아이템을 판매하는 경쟁 브랜드가 없어 출혈경쟁을 할 필요성도 없다.



디저트39의 대다수 고객들은 이 곳에서만 즐길 수 있는 고급 디저트를 소비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오기 때문에 디저트와 음료를 함께 즐기는 형태의 주문이 대부분이라 평균 높은 가격대의 카페프랜차이즈 중 가장 높은 객단가를 형성하고 있다. 동시에, 대부분 매장이 임대료 150만원 수준으로 매장에서는 점주와 아르바이트생 한두명의 인력만으로도 운영이 가능하다. 이에 매장 운영의 편의성과 인건비 절감 효과를 보여주고 있다.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디저트39가 동종업계 최초로 설립한 자체 디저트 제과센터이다. 제과센터에서는 전문 제과장인의 전담아래 모든 디저트 제품이 완제품으로 생산되어 체인점에 납품된다. 매장에서는 단순포장 및 간단한 조리 후 서빙만 하면 되어 매장 운영의 편의성을 높였다. 이러한 시스템을 갖춘 덕분에 전문가들은 디저트39가 남자소자본창업을 희망하는 은퇴창업자나 여자창업자와 주부창업자는 물론 1인창업자에게 적합한 유망사업아이템이라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창업 전문가들은 “1인창업으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매출만을 보는 것이 아닌 순이익이 어느정도 인지 파악하는 것은 물론 트렌드에 맞는지도 신중하게 분석해야 한다” 라며 “디저트39는 장기적으로 안정적 수익을 바라는 창업자들에게 좋은 선택지이다” 라고 조언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생활·문화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