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세상] 구미 아파트 1층 상가 화재 현장의 영웅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23 15:50:51 기사원문
  • -
  • +
  • 인쇄
경북 구미의 한 아파트 1층 상가에 불이 난 것을 발견하고 초기에 진압한 시민과 신속하게 대피를 도운 경찰관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경상북도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4시쯤 구미시 형곡동의 한 6층 아파트 1층 상가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이곳은 주택 밀집 지역으로 심야에 화재가 발생할 경우, 초기진화 실패 시 인명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있는 곳입니다.

많은 시민이 잠든 그 시각, 불길은 금세 거세졌습니다. 그때, 한 남성이 소화기를 들고 현장으로 달려가 화재 진압을 시도했습니다. 남성의 활약으로 1분여 만에 불이 잡혔고, 신고를 받은 소방관과 경찰관이 도착했습니다.

당시 아파트 주민들은 대부분 건물 밖으로 대피했지만, 일부 주민은 불이 난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습니다. 구미경찰서 형곡지구대 김경태(32) 경장은 곧장 건물 내부로 들어갔습니다. 그는 2층부터 6층까지 일일이 집 문을 두드리며 불이 난 사실을 알렸습니다.

김경태 경장은 23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연기가 아파트 내부로 계속 유입되는 상황이었다”며 “다른 층은 다 대피를 하셨는데, 6층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주무시고 계셨다. 네 분이 계셨는데, 그분들을 모시고 내려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경장은 초기 화재를 진압해준 시민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습니다. 그는 “위험을 무릅쓰고 화재 진압에 나서주셔서 불이 안 번졌기에 인명피해가 없었다”며 “막상 그 상황이 닥치면 망설일 것 같은데, 용기 있는 행동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