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과 협력을”…시진핑, 환경 ‘공통 분모’ 강조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22 23:29:13 기사원문
  • -
  • +
  • 인쇄
40개국 정상 오늘 미 주도 기후회의
바이든-시진핑 첫 화상대면
“미국과 세계환경 문제 해결 노력”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인류 공동의 문제인 기후변화 등 환경 문제 대응을 위해 미국과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2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기후 정상회의 연설에서 “최근 중국과 미국이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공동 성명을 발표했듯이 중국은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더불어 세계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우리는 다자주의를 견지해야 한다”며 “국제법을 바탕으로 하고, 유엔을 핵심으로 한 국제 체계를 수호하는 가운데 유엔기후변화협약을 준수하고 2030년까지의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 실천에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이날 연설에서 2030년까지 탄소 배출 정점을 지나고 2060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는 중국의 장기 목표를 다시 한번 제시하면서 실천 의지를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약속한 탄소 배출 정점과 중립 사이의 기간은 선진국들보다 훨씬 짧다”며 “중국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매우 힘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해 향후 석탄 발전을 엄격하게 통제하겠다”면서 14차 5개년 경제계획 기간인 2021∼2025년에는 석탄 발전의 증가세를 꺾고, 15차 5개년 경제계획 기간인 2026∼2030년에는 본격적으로 석탄 발전이 점진적으로 감소할 수 있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시 주석은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해서는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의 책임이 크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세계 기후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공동으로 책임을 지되 차별화된 책임을 지는 원칙’이 대전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선진국들이 더욱 대담히 행동에 나서 개도국의 녹색·저탄소 전환을 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선진국들은 현재 시점에서 중국이 세계 최대 탄소 배출국이라는 점을 근거로 중국의 탄소 배출 감축 의무를 한층 강조하는 반면, 중국은 역사적으로 선진국들이 산업화 과정에서 가장 많은 탄소를 배출해 놓은 만큼 선진국들의 탄소 저감 의무가 더 크다는 식의 논리를 펴왔다.

바이든-시진핑 첫 화상대면, 미중 갈등 현안 언급은 최대한 자제

이날 비록 화상 연결 방식이지만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시 주석과 처음 얼굴을 직접 바라보고 마주한 자리였다. 전체적으로 이날 시 주석의 연설은 기후변화 대응을 중심으로 한 미국과의 환경 문제 협력에 무게가 실렸다.

시 주석의 연설 차례가 됐을 때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은 별도의 인사를 하거나 짧은 대화도 따로 주고받지는 않았다. 특히 외교·안보·기술·인권 등 여러 분야에서 전개되고 있는 미중 갈등과 관련된 언급은 일절 언급되지 않았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