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분기 GDP 성장률 18.3%로 역대 최대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16 14:13:40 기사원문
  • -
  • +
  • 인쇄
중국이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나 1분기 경제성장률이 18%대의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16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24조 9300억 위안(약 4100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3% 증가했다. 로이터 통신이 앞서 집계한 시장 전망치 19.0%보다는 낮지만, 중국이 1992년 분기별 GDP를 집계해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1분기 GDP 증가율이 이처럼 높게 나온 데는 기저효과 영향이 크다. 코로나19의 충격이 가장 극심했던 지난해 1월 중국의 GDP 증가율은 관련 통계 집계 후 사상 최악인 -6.8%까지 떨어졌지만, 이후 정부의 고강도 부양책과 코로나19 확산 통제 성과로 꾸준히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해 2~4분기 GDP 증가율은 각각 3.2%, 4.9%, 6.5%였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의 경제 회복은 수출의 힘에서 시작됐고, 일부 도시의 산발적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소비 역시 꾸준히 회복됐다”고 봤다.

특히 1분기 경제성장률이 양호하게 나오면서 중국이 올해 8%대 성장률을 달성 목표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정부는 지난달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다소 보수적으로 잡아 ‘6% 이상’으로 제시했지만, 전문가들과 주요 기관은 중국이 올해 8%대를 달성할 수도 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이달 펴낸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중국이 작년 2.3% 성장에 이어 올해 8.4%, 내년 5.6%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정부는 양호한 경제 성장 추세가 나타난 데에는 기저효과 요인이 특히 크다면서 중국 안팎의 불확실 요인이 여전히 많기 때문에 경계심을 늦추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커창 총리는 지난 9일 개최한 경제 전문가 좌담회에서 “경제가 안정적으로 회복되고 있지만 작년 동기 수치가 비교가 어렵다는 점에도 주목해야 한다”며 “국제 환경의 복잡함과 엄중함이 불확실성을 키우고 있고 국내 경제 회복 또한 균형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기저효과로 인한 왜곡 현상 탓에 중국 경제 성장 추세를 볼 때 작년 동기보다 전 분기 대비 수치에 주목해야 한다는 견해도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 통계국이 공개한 수치는 경제가 봉쇄된 작년과 비교돼 왜곡됐기 때문에 경제 성장 동력을 살펴보려면 전 분기 대비 수치를 보는 것이 낫다”며 “전 분기 대비 경제성장률은 0.6%로 앞선 석 달간의 2.6%보다 낮아졌다”고 지적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