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반도체 부족은 미국탓…한국 기업들과는 협력 늘릴 것”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13 18:20:19 기사원문
  • -
  • +
  • 인쇄
중국의 대표적인 정보기술(IT) 업체인 화웨이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반도체 수급난의 원인 제공자는 미국이라고 비판했다.

칼 송 화웨이 본사 글로벌 대외협력 및 커뮤니케이션 사장은 13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전 세계에서 칩셋이 부족한 상황이 발생한 원인을 살펴보면 한 기업(화웨이)이 제재를 받고 연결된 협력사들이 연이어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며 “칩셋 생산 가격 상승은 고객과 산업계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제재가 취소되길 바란다”면서 “한국, 일본, 유럽 등 반도체 선진국들과의 글로벌 공급사슬을 다시 형성해 소비자에게 이런 부담을 전가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송 사장의 비판은 전날(12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에서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화웨이는 3명의 이사가 6개월씩 회장을 맡음)이 “미국의 제재가 전 세계 주요

기업의 반도체 재고가 공황 상태에 빠지게 된 주된 이유”라고 지적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세계 5위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SMIC를 비롯한 중국 기업에 대한 미국의 제재 때문에 전 세계 기업들이 3~6개월치 반도체 사재기에 나섰다는 것이다.또한 지난해 12월 새로 부임한 쑨루위안(孫魯源) 한국화웨이 최고경영자(CEO)는 한국 기업들과 정부에 ‘러브콜’도 보냈다. 그는 “지난 5년간 화웨이가 한국에서 누적 구매한 액수는 370억 달러(약 40조원)에 달한다”면서 “한국의 통신사들과 5세대(5G) 이동통신 협력을 더 강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한국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발표했다”면서 “화웨이는 더 많은 한국 파트너와 디지털 경쟁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