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남아공 변이에 효과 떨어져"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1 18:17:08 기사원문
  • -
  • +
  • 인쇄
'화이자 백신, 남아공 변이에 효과 떨어져'
화이자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로이터연합뉴스

화이자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남아프리카 공화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예방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는 사실이 이스라엘의 실제 접종 결과 분석을 통해 입증됐다.


11일(현지시간) 와이넷(Ynet) 뉴스 등 이스라엘 언론에 따르면 텔아비브대학과 의료관리기구(HMO) 클라릿은 전날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백신 보호 회피력을 검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두 기관은 화이자 백신을 2차례 접종하고 2주 이상 지난 뒤 코로나19에 확진된 400명과 백신을 맞지 않은 상태에서 감염된 같은 수의 환자의 검체에 대한 유전자 서열을 분석했다.


그 결과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 중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 비율은 5.4%로, 미접종 상태의 감염자 중 남아공발 변이 감염 비율(0.7%)의 약 8배에 달했다. 이는 화이자 백신의 남아공발 변이 감염 예방 효능이 떨어지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고 연구진은 결론 내렸다.


텔아비브대 아디 스턴 교수는 "백신을 두 차례 맞은 환자군의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 감염 비율이 미접종 군에 비해 불균형적으로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는 남아공 변이가 일정부분 백신의 보호를 무력화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화이자 백신의 남아공 변이에 대한 취약성을 실제 접종 결과를 통해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이번 연구 결과는 화이자의 최근 연구 결과와 큰 차이를 보인다. 화이자는 남아공에서 진행한 시험에서 자사의 백신 예방효과가 100%로 나타나 현지에서 크게 퍼진 변이에도 효력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화이자는 8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에서 위약을 투여한 그룹에서만 9건의 감염 사례가 나왔다며, 자사 백신이 남아공발 변이에도 강력한 효력이 있다는 기존 데이터를 지지한다고 평가했다.


클라릿의 연구 책임자인 란 밸리서 교수는 "세계 최초로 실제 접종 데이터를 기반으로 화이자 백신의 남아공 변이 예방 효능이 떨어진다는 것을 입증한 첫 연구여서 중요하다"며 "따라서 우리는 이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계속 경계심을 늦춰서는 안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스턴 교수는 "비록 남아공발 변이가 백신의 보호를 무력화하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이스라엘에서는 널리 퍼지지 못했다. 이스라엘에서 널리 퍼진 영국발 변이가 남아공 변이의 확산을 막았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