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 쓰고 댄스 파티"…강남 불법 클럽서 200여명 적발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1 11:11:32 기사원문
  • -
  • +
  • 인쇄
'마스크 안 쓰고 댄스 파티'…강남 불법 클럽서 200여명 적발
사진은 내용과 무관함./이미지투데이

서울 강남의 불법 유흥업소에서 수백 명이 무더기 적발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위험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경각심이 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후 9시 25분께 강남역 인근 역삼동의 한 무허가 클럽에서 직원과 손님 등 200여 명을 적발하고 업주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은 "수백 명이 모여서 춤을 춘다", "어느 시국인데 위험하지 않으냐"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이 업소는 음향기기와 특수조명을 설치하는 등 클럽 형태로 운영됐다. 손님들은 마스크 착용이나 거리두기 등 세부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은 정황이 포착됐다.


일부 손님은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우리가 죄를 지었나, 무슨 근거로 이러는 거냐"는 등 소리를 지르며 항의했다. 단속 전 이미 방역 측면에서 불안함을 느끼고 자리를 뜬 이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단속을 벌인 관할 구청은 적발된 이들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경찰은 도곡지구대와 생활질서계 소속 경찰관들과 기동대를 투입해 총 50여 명이 이번 단속에 참여했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고, 12일부터는 수도권 유흥시설에 집합금지 조치도 예고된 엄중 국면인만큼 방역 수칙 위반 사항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