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측 이래 가장 더웠던 3월…대형마트 여름상품 때 이른 인기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1 09:03:39 기사원문
  • -
  • +
  • 인쇄
관측 이래 가장 더웠던 3월…대형마트 여름상품 때 이른 인기
이마트 매장에서 고객이 에어컨을 살펴보고 있다./사진 제공=이마트

역대 가장 더웠던 3월에 이어 최근 한낮 기온이 20도에 육박하는 초여름 날씨가 계속되자 여름 상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마트(139480)는 지난달 1일부터 이달 8일까지 여름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에어컨, 써큘레이터, 참외, 수영복 등 여름 상품 매출이 크게 늘었다고 11일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해당 기간 에어컨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2.2% 증가했다. 필수 여름 가전으로 자리 잡은 써큘레이터 역시 같은 기간 168.7% 증가했고, ‘세컨드 에어컨’으로 부상한 이동식 에어컨의 경우 144% 신장했다.


이밖에 참외 매출도 전년 대비 9.2% 신장했고, 호캉스 수요가 늘며 수영복 매출 역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00% 늘었다.


이처럼 미리 여름 상품 구매에 나서는 여름 ‘얼리버드족’이 늘어나자 이마트는 얼리버드 수요를 선점하기 위한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4월 한 달간 삼성, LG 등 올해 신상품 에어컨을 행사카드로 구매 시 최대 20만 원 할인해주고 금액대별 추가 상품권을 증정한다. 또 점포별로 보유 중인 에어컨 기존 모델과 진열상품 등 총 800여 대를 최대 30% 할인된 특별 할인가에 판매한다.


조용욱 이마트 가전 바이어는 “3월부터 이어진 초여름 날씨에 에어컨 등 냉방 가전 구매 시기가 빨라지고 있다”며 “일찌감치 에어컨을 구매하려는 얼리버드족을 위해 여름까지 다양한 할인 행사를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동산·금융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