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로켓배송' 사라지나...공정위, 1400억 과징금 부과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4-06-14 09:08:29 기사원문
  • -
  • +
  • 인쇄
사진자료=쿠팡
사진자료=쿠팡

공정거래위원회가 상품 검색 순위를 조작해 자체 브랜드(PB) 상품 구매를 유도한 혐의로 쿠팡에 1400억원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13일 쿠팡 및 CPLB(PB상품 전담 납품 자회사)의 위계에 의한 고객 유인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1400억원을 부과하고 이들 회사를 각각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쿠팡은 PB상품 및 직매입 상품(이하 자기 상품)의 판매를 늘리기 위해 검색 순위 알고리즘을 조작했다.

특정 상품에만 순위 점수를 더 주거나, 순위를 인위적으로 조정해 자사 상품을 검색순위 상위에 올렸다.

이러한 방법으로 쿠팡은 2019년 2월부터 현재까지 최소 6만 4250개의 자기 상품을 검색 순위 상위에 고정적으로 노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쿠팡은 임직원을 동원해 '셀프 리뷰'도 작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쿠팡은 지난 2019년 2월부터 현재까지 2297명의 임직원을 동원해 PB상품에 긍정적 구매 후기를 달고 높은 별점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최소 7342개의 PB상품에 7만 2614개의 구매 후기를 작성했다.

공정위는 이 같은 임직원 동원 리뷰 작성으로 인해 입점업체와의 공정한 경쟁이 저해됐으며, 소비자의 합리적 구매 선택이 방해됐다고 판단했다.

한편, 이 같은 제재에 쿠팡 측은 항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쿠팡은 "가격이 싸고 배송이 편리해 많은 국민들의 합리적 선택을 받은 쿠팡의 로켓배송이 소비자 기망이라고 주장하는 공정위의 결정은 디지털 시대의 스마트한 소비자의 선택권을 무시한 시대착오적이며 혁신에 반하는 조치"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전세계 유례없이 ‘상품 진열’을 문제삼아 과도한 과징금과 형사고발까지 결정한 공정위의 형평 잃은 조치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행정소송을 통해 법원에서 부당함을 적극 소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