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네덜란드·독일 성인문화 첫경험..큰 공포"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4-02-20 20:40:01 기사원문
  • -
  • +
  • 인쇄
신동엽이 ‘성+인물’ 시즌3로 네덜란드, 독일의 성인문화를 직접 경험한 느낌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20일 오후 넷플릭스 ‘성+인물: 네덜란드, 독일편’의 성+인물회담 온라인 생중계가 진행된 가운데, 자리에는 신동엽과 성시경, 김인식 PD, 스페셜 게스트 다니엘 린데만이 참석했다.



‘성+인물: 네덜란드, 독일편’은 신동엽, 성시경이 미지의 세계였던 성(性)과 성인 문화 산업 속 인물을 탐구하는 신개념 토크 버라이어티쇼다.

시리즈 사상 처음, 유럽에 입성한 ‘성+인물: 네덜란드, 독일편’은 한 번쯤은 들어봤지만 잘 몰랐던 네덜란드와 독일의 다채로운 성인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제작진은 서양 문화권 나라들 중에서도 성적 취향과 정체성, 연애관 등 문화적 다양성이 존중되고 있는 네덜란드와 독일을 선택했다. 특히,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에서 더 나아가 두 MC가 선보이는 생생한 유럽 문화 체험기는 놓쳐서는 안 될 관전포인트다.

신동엽은 “사실 가기 전에 겁도 나고 궁금했는데 직접 경험했을 때는 큰 공포로 다가왔다. 설명을 들고 조금 지났을 때는 이렇게까지 문화가 다를 수가 있구나 싶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유럽은 너무나도 다르더라. 나중에 그 다름을 인정한 다음부터 너무 재밌었고 굉장히 그들의 문화나 역사에 대해 귀를 기울이면서 함께하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라고 소회를 전했다.

성시경은 “제 나이대에는 ‘유럽’이라고 하면 ‘먼나라 이웃나라’가 메인인데 일본, 대만도 마찬가지이지만 독일은 이런 나라구나라고 하자는 게 아니라 독일 안에 이런 성인문화가 이런 거구나, 성인문화가 꽤 다른 거구나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라고 생각을 솔직하게 밝혔다.

그는 “경험과 지식이 부족한 사람으로서 대단히 문화 충격이었고 보시는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가지게 될까 궁금한 마음이다”라며 “아 놀라는 것에서 멈췄으면 좋겠다. 가치판단이 아니라 한 부분을 체험하고 인터뷰하고 온 것이기 때문에 이걸 보시는 사람들은 어떤 마음을 가질까 궁금한 마음이다”라고 강조했다.

‘성+인물: 네덜란드, 독일편’은 2월 20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