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 흘린 피츠버그 카스트로, 1경기 징계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08-17 04:40:16 기사원문
  • -
  • +
  • 인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내야수 로돌포 카스트로(23)가 징계를 받았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마이클 힐 경기 운영 부문 부사장 이름으로 카스트로에게 1경기 출저 정지 징계를 내린다고 발표했다.

카스트로는 지난 10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경기 도중 3루로 슬라이딩을 하던 도중 바지 뒷주머니에서 핸드폰이 빠졌었다.

메이저리그는 승인된 태블릿PC 이외에 통신 장비의 더그아웃 및 필드 반입을 금하고 있다. 카스트로는 이같은 정책을 위반해 징계를 받았다.

'ESPN' 메이저리그 전문 기자 제프 파산에 따르면, 일각에서는 핸드폰이 사인 훔치기 등에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중징계가 나올 수도 있다는 예상을 제기했었다.

그러나 사무국은 조사 결과 '불순한 의도'가 없다고 판단, 1경기 정지라는 비교적 가벼운 징계를 내렸다.

일단 선수는 이 징계에 항소했다. 항소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출전이 가능하다.

[뉴욕(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