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소년 사건, 타살 아니다? "저체온증이 원인" 주장 제기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5-17 17:18:35 기사원문
  • -
  • +
  • 인쇄
개구리소년 사건 / 그것이알고싶다 캡쳐
개구리소년 사건 / 그것이알고싶다 캡쳐

개구리소년 사건이 타살이 아니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른바 개구리 소년 사건은 1991년 3월 26일 대구 달서구 초등학생 5명이 실종된 후 11년 만인 2002년 9월 26일 집 근처 와룡산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당시 현장 취재기자였던 김재산 국민일보 대구경북본부장이 김영규 전 대구경찰청 강력과장의 주장을 중심으로 '아이들은 왜 산에 갔을까'라는 책을 펴냈다.

17일 CBS 뉴스쇼에서는 김 본부장의 주장을 소개했다. 김 본부장은 살해 동기도 없고, 범행의 도구도 없고, 금품을 요구하는 협박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방송에 따르면 사건 당시 미군, 정신이상자, 근처에서 도사견을 기르던 사람 등의 소행일 수 있다는 추측이 나왔다. 매번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되지 않았다.

아이 5명 중 3명의 두개골에 둔기로 맞은 듯한 흔적 등이 발견됐으나 경찰은 상처를 낸 도구를 특정하는 데 실패했다.

김 전 총경은 맞은 듯한 두개골 흔적에 대해 아이들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한 뒤 날카로운 돌이 사체 위에 떨어지면서 생긴 상처라고 주장해 왔다.

이같은 주장에 유족 측에서는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CBS 라디오에 따르면 전국미아실종자찾기시민의 모임 나주봉 회장은 “터무니없는 이야기다. 와룡산은 아이들이 늘 다니던 곳이다. 해발고도도 300m 정도로 깊은 산이 아니다. 저체온증으로 죽었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반박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