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윤석열은 文정권이 키워…조국의 적은 민주당”

[ 시사경제신문 ] / 기사승인 : 2022-01-17 09:39:55 기사원문
  • -
  • +
  • 인쇄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사진=국회공동사진취재단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사진=국회공동사진취재단






윤석열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유튜브 채널 기자에게 "우리 캠프로 오라"고 제안한 통화 녹음 파일이 16일 공개됐다.



국힘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 통화 녹음 파일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의 통화에서 "나 너무 나쁘게 생각하지 말고 좀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파일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 초 사이에 두 사람이 52차례에 걸쳐 총 7시간 45분가량 통화한 내용 중 일부다. 이 기자는 해당 파일을 MBC에 넘겼고 김씨 측은 이 방송을 금지해달라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으나, 재판부는 수사 관련 등 일부 내용을 제외한 상당 부분의 방송을 허용했다.



해당 기자는 지난해 8월 30일 김씨의 서울 서초구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직원들을 상대로 30분간 강의도 했으며, 김씨는 이 기자에게 105만원을 건넸다고 스트레이트는 보도했다.



김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선 "조국 수사를 그렇게 펼칠 게 아닌데 (여권 인사들이) 조국 수사를 너무 많이 공격했지"라며 "유튜브나 유시민 이런 데서 자기 존재감 높이려고 키워가지고,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고 밝혔다.



또 윤 후보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거지, 보수가 키워줬겠나"라며 "정치라는 것은 항상 자기 편에 적이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선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 문재인(대통령)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그는 유흥업소에서 종사했다는 '쥴리' 의혹이나 유부남 검사와의 동거설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김씨는 쥴리 의혹에 대해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며 "내가 되게 영적인 사람이라 그런 시간에 차라리 책 읽고 도사들하고 같이 얘기하면서 '삶은 무엇인가' 이런 이야기를 하는 걸 좋아하지"라고 말했다.



모 검사와의 혼전 동거설에 대해선 "내가 뭐가 아쉬워서 동거하겠나. 그것도 부인 있는 유부남하고"라고 반박했다. 정영수 기자



[시사경제신문=정영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