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산후조리원, 2주에 2,600만원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18 09:36:04 기사원문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서울송파구병, 보건복지위원)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서울송파구병, 보건복지위원)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전국에서 가장 비싼 산후조리원은 2주 이용요금 기준 2,600만원인 서울 강남구 AA산후조리원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서울송파구병, 보건복지위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20년 12월 기준 2주간 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비용은 전국 최고가 2,600만원, 최저가 90만원으로 이용요금이 28배 차이가 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전국 519개 산후조리원의 일반실 이용요금은 평균 232만원으로, 서울 강남의 A산후조리원이 1,3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부산 강서의 K산후조리원이 90만원으로 가장 낮았다. 특실은 평균 295만원이며, 최고가는 강남의 AA산후조리원 2,600만원, 최저가는 부산 강서 KK산후조리원으로, 95만원이다.

일반실 비용 상위 10위 안에 드는 산후조리원은 서울 강남구가 7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서울 용산구·서초구·강서구에 1곳씩 있었다. 상위 10개소의 평균 이용요금은 863만원으로, 하위 10개소의 평균 이용요금인 108.9만원에 비해 7.9배(약 754만원 차)가 높았다.

특히 2020년 12월 산후조리원 평균 이용금액은 일반실 232만원, 특실 295만원으로, 같은 해 상반기 일반실 228만원, 특실 292만원에 비해 평균 1.3%가 증가했다.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지역은 경남으로, 2020년 6월 일반실 최저가가 55만원이었으나 12월 110만원으로 나타났다. 전국 17개 지자체 중 상반기 대비 금액이 증가한 곳은 7곳, 같은 곳이 7곳인 반면 감소한 지자체는 3곳에 불과했다.

남인순 의원은 “작년 상반기 전국 507개소에 비해 하반기에는 519개소로 산후조리원이 12개 추가 개소했는데, 평균 이용요금은 더 높아져 가계부담이 늘어났다”며 “올해 7월 기준 공공산후조리원의 일반실 평균 이용금액은 169만원으로, 민간에 비해 저렴해 부담이 적고, 서비스의 질도 높아 대부분의 산후조리원에서 90% 이상의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하고, “현재 설치 된 공공산후조리원은 13개소에 불과해 공공산후조리원 입소를 희망하더라도 입소가 쉽지 않은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남인순 의원은 “더 많은 산모들이 합리적인 비용에 질 높은 산후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공공산후조리원의 적극적인 확대가 필요하다”며, “그 기반을 위해 제가 대표발의한 「모자보건법 일부개정법률안」의 신속한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인순 의원이 대표발의한 「모자보건법 일부개정법률안」은 한정적으로 규정되어 있는 공공산후조리원의 설치·운영 주체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로 개정함으로써, 국가 및 광역 지방자치단체에서 명확한 법적 근거에 따라 공공산후조리원을 설치·운영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