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속 경고등' 중기대출 1,000조원 돌파.. '부실 폭탄' 터질라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4 17:33:43 기사원문
  • -
  • +
  • 인쇄
'과속 경고등' 중기대출 1,000조원 돌파.. '부실 폭탄' 터질라
한 시중은행의 은행 창구 모습/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중소기업·자영업자 대출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가파른 속도로 급증하면서 정부의 금융 지원책이 끝나면 무더기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은행권의 중소기업 대출은 12년 만에 최대폭으로 늘었고 상대적으로 취약 차주 대출이 많은 비은행에서도 잦아들던 중소기업 대출 증가율이 3년 만에 다시 상승했다. 이미 올해 들어서도 주요 은행의 중소기업·자영업자 대출 비중은 역대 최대 수준으로 불어난 상태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130조 원에 달하는 대출이 1년째 연장·유예되면서 ‘묵은 대출’이 쌓이고 있는 것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금융기관의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1,083조 7,768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5.8% 늘었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이후 최대 증가율로 추정된다. 자영업 대출을 포함한 중소기업 대출이 1,000조 원을 넘은 것도 지난해가 처음이다.


은행권 중소기업 대출은 1년 새 12.1%, 저축은행·상호금융·새마을금고 등 비은행에서는 29.9% 급증했다. 비은행의 중소기업 대출 증가율은 2017년 이후 꾸준히 잦아드는 모양새였지만 지난해 3년 만에 다시 올랐다. 비은행은 은행권 문턱을 넘지 못한 중·저신용자와 취약 차주가 주로 이용한다는 점에서 부실 위험이 더 크다. 가파른 대출 증가 자체를 경계할 수밖에 없는 배경이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이후 코로나19 사태로 자영업자의 자금 수요가 폭증하면서 상대적으로 대출 심사가 유연한 저축은행에 차주가 많이 몰렸다”며 “리스크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실물경제 부진이 지속되면 최근 크게 증가한 대출의 잠재 리스크가 일거에 드러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코로나19 사태와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면서 중소기업·자영업 대출은 올해 들어서도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지난 2월 중소기업·개인사업자 대출은 각각 지난해보다 12.4%, 13.9% 급증했다. 전체 원화대출 증가세(11%)를 뛰어넘는 수치다. 이들 은행의 중소기업·개인사업자 대출 비중 평균도 각각 39.6%, 21.3%로 역대 최대 수준에 이르렀다.


은행들은 깜깜이 상태에서 대손 충당금을 쌓으며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 시중은행 부행장은 “과거에는 만기를 연장하더라도 차주 모니터링을 위해 10%라도 일부 상환하고 연장하는 것이 원칙이었는데 지금은 코로나 금융 지원을 위해 ‘묻지마 연장’을 하고 있기 때문에 과거 대출이 그대로 쌓이면서 비중도 더 빠르게 불어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은행들이 신규 대출은 최대한 옥석을 가리면서 내주고 있지만 1년 이상 상환이 유예된 기존 대출은 오는 9월 이후 일부 부실화할 수밖에 없어 최대한 충당금을 쌓으며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은행 고위관계자도 “1,000만 원 안팎의 소액 자영업 대출은 거의 대부분 부실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연체율을 비롯해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지표가 없는 형편이어서 은행으로서는 자산 건전성을 강화하는 것밖에 답이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전문가들은 비은행의 대출 부실 가능성을 더 우려하고 있다. 김세종 전 중소기업연구원장은 “비은행 대출은 금리가 은행보다 2배 이상 높아 금리가 상승하면 상환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차주의 신용도가 낮고 대출금리가 높은 비은행 대출의 부실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빈난새 기자 binthere@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