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 쪼개고 나무 심고…LH직원 '신도시 투기' 꼼수보니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4 14:31:08 기사원문
  • -
  • +
  • 인쇄
지분 쪼개고 묘목 심고…LH직원 '신도시 투기' 어떻게 했나
LH 직원들의 땅투기 의혹이 제기된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땅에 묘목이 심어져 있다./연합뉴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신도시 조성 업무에 관여한 공직자의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정부합동조사단이 4일 출범한 가운데 논란이 된 광명·시흥 신도시에 LH 직원들이 어떻게 투기를 했는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날 참여연대가 공개한 LH 임직원 구매 의심 토지 현황 자료와 등기부등본을 보면 이들이 신도시 발표 전 정보를 입수하고 움직인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포착된다. 문제가 된 경기 시흥 과림동의 한 논은 지난 2019년 6월3일 두개로 나뉘어 5명의 LH 임직원들에게 팔렸다. 이 중 3,996㎡는 직원 4명이 15억1,000만원에 공동매입했고, 2,793㎡는 직원 1명이 다른 지인과 함께 10억3,000만원에 매수했다. 3,996㎡ 논을 산 직원 2명은 33.3%씩, 나머지 2명은 절반인 16.6%씩 지분을 나눠 보유 중이다. 3명은 인근 LH 과천의왕사업단의 한 부서에 있는 직장 동료인 것으로 전해졌다. 2,793㎡ 논을 구입한 직원은 과거 수도권 신규 택지를 추진하는 사업단의 단장을 맡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분 쪼개고 묘목 심고…LH직원 '신도시 투기' 어떻게 했나
4일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전경/ 연합뉴스


3,996㎡ 논을 사는 데 동참한 한 직원은 지난해 2월 27일 과림동의 밭에 투자하기도 했다. 다른 직원을 포함한 6명과 5,025㎡ 크기의 밭을 22억5,000만원에 사들인 것이다. 이 필지는 이후 네 필지로 나눠졌는데, 모두 LH 대토보상 기준이 되는 1,000㎡ 크기다. 이 곳에는 묘목 2,000그루도 심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보상을 염두에 두고 지분을 쪼개고 묘목을 심은 것이 아니냐’는 의심이 나오고 있다.


일부 직원들은 거액의 대출을 받기도 했다. 또 이용 가치가 크게 떨어지는 맹지를 산 직원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도시로 개발될 것이라는 확신이 없으면 단행하기 어려운 투자라는 시각이 나오는 이유다.


논란이 거세지자 정부는 다른 3기 신도시 조성 전에 이와 같은 행위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한 전수조사에 돌입했다. 조사 대상은 국토교통부와 LH, 경기도개발공사 등 관계 공공기관뿐 아니라 3기 신도시가 있는 경기도와 인천시, 서울시로도 확대된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동산·금융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