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신도시 투기 의혹에 야당 “변창흠 재임시 벌어진 일”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3-03 11:46:12 기사원문
  • -
  • +
  • 인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신도시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 검찰이 즉각적인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오늘이라도 상임위를 소집해 사건의 진상을 국회 차원에서 밝혀야 한다”며 “검찰은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하며 정부와 여당이 진실을 밝히는 데 협조하지 않으면 국민의힘도 별도의 사법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LH와 국토교통부는 물론 관련 부처와 공무원, 친인척 등에 대한 철저한 공동조사에 동참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변창흠 국토부 장관에 대해서도 “LH 사장 재임 시절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제일 잘한다’고 했는데 정작 직원들이 국민을 농락하는 희대의 투기를 벌이는 동안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라고 비판했다.

또 “변 장관은 자신의 재임 시절 벌어진 일을 자신의 국토부에 전수조사, LH에 진상조사를 명했는데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이고 이쯤에서 덮자는 것”이라며 “2018년 3기 신도시 후보지 도면 유출, 여당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를 포함한 수도권 택지개발 자료를 유출한 사례가 있었지만 유야무야 넘어가 이런 사건이 또다시 벌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현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도 LH직원 10여 명이 시흥시 과림동과 무지내동 일대 토지 10필지 2만3028㎡(약 7000평)을 100억 원대에 공동 소유한 것에 대해 ‘동호회 투자’냐며 개탄했다.

LH직원들은 100억대 토지 매입을 위해 약 58억원의 대출을 받았는데 김 위원은 1인당 대출을 끼고 약 1억원씩 투자한 것으로 관측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전날 정부가 신규 택지 후보지로 발표한 광명시흥 지구에서 일어난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에 대해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단호한 자세를 보였다.

정 총리는 “정부가 부동산 투기와 전쟁을 하고 있는 와중에 정책을 집행하는 공기업 직원이 직무를 이용해 투기에 앞장섰다는 의혹은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엄정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주장했다.

정 총리는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뿐 아니라 다른 택지 개발 지역도 유사 사례가 있는지 철저히 조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