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현주 동생 추가 폭로, 극단적선택 기록 공개

[ 스포츠동아 ] / 기사승인 : 2021-03-03 09:34:00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현주. 동아닷컴DB


[종합] 이현주 동생 추가 폭로, 극단적선택 기록 공개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의 동생이 추가 폭로에 나섰다.

지난달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前)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현주와 가족관계임을 증명하는 문서를 첨부한 누리꾼 A씨는 이현주가 에이프릴에서 괴롭힘과 왕따를 당했으며 이로 인해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결국 누나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그때를 생각하면 부모님과 나는 아직도 마음이 찢어질 거 같은 기분이 든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현주의 친구도 함께 폭로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현주는 현재 에이프릴과 같은 DSP미디어 소속. 묵묵부답하던 DSP미디어는 1일 공식입장을 배포하며 이현주가 에이프릴 멤버들과 갈등을 겪게 된 이유와 탈퇴하게 된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하지만 ‘왕따설’에 대한 구체적 설명은 없었다. 소속사가 밝힌 갈등의 원인 제공자는 이현주였고 멤버들과 마찰이 커지면서 이현주 본인 의사로 팀을 탈퇴하게 됐다는 내용이었다.

DSP미디어는 “에이프릴 구성 당시, 이현주 양은 연기자를 원했지만, 설득 과정을 거쳐, 본인 및 가족과의 합의 하에 팀에 합류하게 됐다. 하지만 이현주 양은 데뷔 확정 이후 본인의 체력적, 정신적 문제로 인해 팀 활동에 성실히 참여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어 왔다. 당시는 이현주 양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유발된 갈등들로 다른 멤버들 또한 유무형의 피해를 겪어 왔다. 모두가 힘든 시간을 보내며 고통을 호소해 왔고, 당시 정황이나 상황 판단으로는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상황임이 분명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회사의 만류에도 이현주 본인이 탈퇴를 원했다며 “이현주 양과 에이프릴 멤버들이 힘든 시간을 보내게 된 것에 대해 당사의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이후 이현주에게 전폭적인 지원을 해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확인 사실과 추측으로 인해 당사 아티스트인 이현주 양과 에이프릴 멤버들 모두 더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과 루머에 대한 확대 재생산은 자제해 주시길 간절히 호소한다”고 전했다.



이에 A씨는 3일 새벽 소속사의 입장을 하나하나 반박하며 추가 폭로에 나섰다. 그는 “이현주는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하다가 데뷔 직전부터 왕따를 당한 것”이라며 “연기자가 되기를 원한 것이 아니라 따돌림으로 인해 못하겠다고 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A씨는 “회사에 ‘이 팀으로는 데뷔를 못하겠다’고 여러 번 얘기했지만 회사는 ‘쉬면서 생각해보라’고 설득했다. 다시 돌아가면 멤버들의 괴롭힘이 나아질 거라 생각했지만 아니었다. 오히려 전보다 심해졌고 안식처 하나 없던 답답한 상황을 견디다 보니 몸에 이상증세가 많이 나타났다”고 토로했다.

A씨는 이현주의 상태가 좋지 못한 것을 알았지만 멤버들과 매니저들이 방치해두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DSP미디어의 “당시 정황이나 상황 판단으로는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상황임이 분명하다고 판단했다”는 입장에 대해서는 “절대 아니다. 이현주는 따돌림과 괴롭힘을 회사에 여러 번 이야기했다. 에이프릴 멤버들은 조금의 죄책감이 있다면 자신이 어떻게 했는지 다 알 거라 믿는다. 제발 인정하고 사과해 달라”고 말했다.

A씨는 이현주가 회사의 설득으로 활동을 이어나갔지만 괴롭힘을 견디지 못해 회사에서 자고 씻으며 ‘팅커벨’ 활동에 임했다고 주장했다. 견디지 못해 이현주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지만 회사에서는 스케줄을 종용했으며 이현주가 탈퇴를 원하자 회사에서 금전과 사과 문구가 적인 화환을 보냈다고도 덧붙였다.



A씨는 이현주의 친구가 언급한 텀블러와 신발 사건에도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에이프릴 숙소에 텀블러가 40~50개가 있었다는 것(소속사 입장)’은 정말 말도 안 되는 말이다. 텀블러에는 이현주의 이름표가 붙어 있었다. ‘먹고 제자리에 돌려놓으라’고 했지만 텀블러는 회사 냉장고에 장기간 방치됐다. 결국 이현주가 혼나고 치웠다”면서 “해당 멤버(이나은)와 이현주의 신발은 사이즈는 같으나 다른 디자인이었다. 그 멤버가 먼저 신발을 고른 후 이현주가 남은 것을 가졌는데 어느 순간부터 그 멤버가 이현주의 신발을 계속 신고 다녔다. 자신이 산 거라고 하더니 이현주가 이름을 적어둔 걸 확인하고 이야기하자 ‘가져가라’며 신발을 던졌다. 착각해 일어난 단순 해프닝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방송 전 욕설과 생활 관련 일들을 모른다’는 건 그저 방관으로 느껴진다. 이현주와 가족들은 수차례 회사에 왕따 사실과 고통을 호소했다. 매니저가 함께 방관한 것도 사실”이라며 “스스로 반성하고 사과해 달라. 그리고 더 이상의 2차 가해는 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이현주가 당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는 병원 기록을 첨부했다.

한편, 추가 폭로에 3일 오전 DSP미디어는 “이현주의 동생이라 주장하는 인물은 3일 새벽 또다시 일방적인 폭로성 게시물을 게재하면서 일말의 대화조차 이어갈 수 없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당사는 두 아티스트 이현주와 에이프릴 모두를 보호하고자 노력했다. 하지만 이 시간 이후 이현주 뿐만 아니라, 이현주의 가족 및 지인임을 주장하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게재한 모든 이들에 대해 민-형사상의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알렸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