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직 100번 걸겠다" 윤석열 작심발언에 나경원 "文정권 '검찰 죽이기' 또 시작"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3 00:1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총장직 100번 걸겠다' 윤석열 작심발언에 나경원 '文정권 '검찰 죽이기' 또 시작'
윤석열 검찰총장/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 수사권 완전 폐지'를 목표로 하는 더불어민주당의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추진과 관련, "총장직을 100번 걸겠다"며 작심 발언을 쏟아낸 가운데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윤 총장의 외침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후보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검찰 죽이기'가 다시 시작됐다"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 후보는 "윤석열 총장이 국민들에게 절실한 호소를 보내왔다"면서 "외면해서는 안 될 절박한 외침"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나 후보는 또한 "문재인 정권이 자신들의 비리와 부패를 감추려, '검찰 무력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겉으로는 '검찰권력 견제'라는 그럴듯한 명분을 내걸지만, 실상은 수사 기능 자체를 쪼개고 약화시켜서 정권을 향한 수사 자체를 차단하겠다는 속셈"이라고 정부와 여권을 향한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총장직 100번 걸겠다' 윤석열 작심발언에 나경원 '文정권 '검찰 죽이기' 또 시작'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권욱 기자

아울러 나 후보는 "검찰의 권한 남용, 당연히 막아야 한다. 검찰개혁도 분명 우리에게 주어진 중요한 숙제"라면서 "그러나 그 과정에서 절대권력의 문재인 정권, 민주당 정권을 탄생시키는 더 큰 패착을 둬선 안 된다. 자칫 법치의 기본이 무너지고, 민주주의 자체가 쓰러질 수 있다"고도 적었다.


여기에 덧붙여 나 후보는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이번 재보궐선거가 문재인 정권의 위험한 질주를 막을 마지막 기회일지도 모른다"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공개된 국민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수사청 설립은) 정치 경제 사회 분야의 힘 있는 세력들에게 치외법권을 제공하는 것"이라면서 "이는 민주주의의 퇴보이자 헌법 정신의 파괴"라고 했다.


윤 총장이 중대수사청 추진과 관련,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윤 총장은 이른바 '검수완박'에 대해 "검찰을 흔드는 정도가 아니라 폐지하려는 시도"라면서 "갖은 압력에도 검찰이 굽히지 않으니 칼을 빼앗고 쫓아내려 한다. 원칙대로 뚜벅뚜벅 길을 걸으니 아예 포크레인을 끌어와 길을 파내려 하는 격"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단순히 검찰 조직이 아니라 70여년 형사사법 시스템을 파괴하는 졸속 입법"이라면서 "직(職)을 걸어 막을 수 있는 일이라면 100번이라도 걸겠다"고 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