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정ㆍ정무수석실ㆍ총리실에 MB 사찰 보고서 배포 정황 발견"

[ 이투데이 ] / 기사승인 : 2021-02-22 18:29:07 기사원문
  • -
  • +
  • 인쇄
[이투데이 이꽃들 기자]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2일 이명박(MB) 정부 당시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된 특정 문건들을 제출하라고 국가정보원에 요구했다.<br>(이투데이)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2일 이명박(MB) 정부 당시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된 특정 문건들을 제출하라고 국가정보원에 요구했다.
(이투데이)

국가정보원은 22일 이명박(MB) 정권 시절 불법사찰과 관련, 국정원에서 생산한 사찰 관련 보고서가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정무수석실과 국무총리실에 배포됐다는 정황을 발견했다고 보고했다.

국회 정보위원회(위원장 김경협)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전체회의를 열고 박지원 국정원장으로부터 이 같은 보고를 받았다고 더불어민주당 김병기·국민의힘 하태경 간사는 브리핑을 통해 설명했다.

김 간사는 “박형준 전 정무수석에 대한 얘기는 구체적으로 하지는 않았지만 국정원이 생산한 보고서가 민정수석실, 정무수석실, 국무총리실로 배포된 흔적을 발견했다고 보고했다”고 밝혔다.

이에 하 간사는 “박 전 수석이 불법 사찰정보를 직접 보고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배포처에 정무수석실이라 기재된 것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 간사는 “총리실에 배포된 것은 확인했다”며 “국정원에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사찰 관련 문건 목록(명단) 등 구체적 정보를 국정원으로부터 제출받는 것에 대해서도 여야 간 공방이 이어졌다.

김 간사는 “국정원이 자료를 찾아서 성실하게 모두 제공하겠다고 답변했으므로 국정원에서 적극적인 소명 의지가 있는지 확인하면서 추가로 정보위를 개최하든지 해서 자료를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3분의 2 찬성으로 의결해 요구한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정보위에서 국정원에 보고를 요구한 자료는 △2009년 12월 16일 작성된 ‘민정수석실, 정치인 등 주요 인사 신상자료 관리 협조 요청’ 보고서 △해당 보고서에 의거한 사찰성 정보 수집 생산·배포 조직 관련 사항 일체 △기준일 이후 사찰 대상자 수 및 문건 수, 사찰 방법 △18, 19대 국회의원 및 동기간 재직한 광역·지방의회 의원 신상자료 명단 및 목록 등이다.

또 청와대의 협조 요청에 국정원이 회신했는지와 청와대로 사찰 정보가 보고됐는지 여하, 문건에 등장했던 국세청 등 협조 요청이 된 관계기관 간의 소통 여부 등도 요청했다고 김 간사는 부연했다.

이날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주 의원총회 등을 통해 관련 의혹에 대한 강력한 대응 방안을 세울 방침이다.

최인호 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고위전략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결국 정권 차원에서 사찰이 진행됐고 활용됐다는 것을 규명하는 것이 진상규명 활동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꽃들 기자 flowerslee@etoday.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