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솔 비주얼 폼 美쳤다...김혜윤, 싱그러움 담은 발리 화보 공개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4-06-20 13:20:00 기사원문
  • -
  • +
  • 인쇄






(MHN스포츠 정승민 기자) 김혜윤이 발리에서 청량함을 뽐냈다.



20일 매거진 코스모폴리탄은 공식 홈페이지 및 SNS 등을 통해 김혜윤과 함께한 7월호 화보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김혜윤은 싱그럽고 청량한 발리의 자연과 어우러져 발랄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배우 김혜윤의 단단한 내면과 연기를 향한 열정, ‘임솔’을 연기한 소감을 풀어냈다.



김혜윤은 “(선재 업고 튀어는) 한 인물의 일기장을 들여다본 것 같은 시간이었어요. 10대부터 30대까지 ‘임솔’이라는 인물로 살아본 정말 귀한 시간이었죠. 좋은 경험이기도 했고요. 덕분에 솔이에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것 같아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10대부터 30대까지 한 작품 안에서 보여줘야 했던 부담감에 대해서는 “그동안 여러 작품을 통해 다양한 10대 캐릭터를 만나봤지만 솔이와 같이 내면은 30대지만 겉모습은 10대인 캐릭터는 처음이었어요. 그래서 30대의 노련한 모습이 최대한 드러날 수 있도록 추임새를 넣거나 10대는 잘 쓰지 않을 것 같은 말투를 사용하는 등 연기할 때 더 신경 쓰려 노력했죠”라고 말했다.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배우 활동을 한 김혜윤은 여전히 스스로에게 엄격하다면서 “전 엄격한 제 모습이 좋아요. 항상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고자 하거든요. 과거의 아쉬운 점을 잊지 않고 다음에는 더 잘하려고 여러 번 시도했기에 저 스스로 발전할 수 있었다고 생각해요. 솔직히 아직까진 이만하면 괜찮아 하고 말할 수 있는 순간은 없었지만 시간이 지나고 경험을 더 쌓은 후에는 꼭 그렇게 말할 수 있는 순간이 왔으면 해요. 그리고 그 순간을 즐길 수 있다면 더 좋겠죠”라고 그간을 되돌아봤다.



이어 김혜윤은 “연기하는 시간을 제외하고는 굉장히 풀어져 있는 편이에요. 마치 선택과 집중처럼요.(웃음) 제가 정말 좋아하고, 그래서 더 잘하고 싶은 연기에 최선을 다하고 엄격해지고 싶죠”라며 연기자 김혜윤과 본체 김혜윤의 다른 점에 대해 언급했다.









'선재 업고 튀어' 결말은 어땠을까. 김혜윤은 “만약 선재가 솔이를 영영 기억하지 못하는 결말이었다면 솔이는 아마 여러분이 방송에서 본 모습보다 훨씬 더 많이 울면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 거예요. 지금의 결말이라 참 다행이죠” 라며 촬영을 위해 방문한 이곳 발리에서 '선재 업고 튀어'를 정주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혜윤은 “제 작품이 위로가 됐다는 말씀을 해주시는 분들이 계셨어요. 사실 ‘나’라는 사람이 엄청 대단한 게 아닌데 제가 좋아하는 연기를 하면서 누군가의 인생에 힘이 되고 또 긍정적인 기운을 줄 수 있다는 건 정말 뜻깊은 일인 것 같아요. 앞으로도 김혜윤이라는 재료를 통해 많은 사람에게 좋은 기운과 밝은 에너지를 전달하고 싶어요”라며 배우로서 바라는 지향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편, 김혜윤은 지난달 28일 종영한 tvN '선재 업고 튀어'에서 임솔 역으로 열연했다.



사진=코스모폴리탄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