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국민이 아플 때 제대로 된 치료 받는 게 '복지'의 핵심"

[ 코리아이글뉴스 ] / 기사승인 : 2024-02-26 12:28:36 기사원문
  • -
  • +
  • 인쇄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고 "국민이 아플 때, 제때, 제대로 된 치료를 받도록 하는 것이 복지의 핵심이고, 국가의 헌법상 책무"라고 강조했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은 전날도 정부가 필수 지방의료 붕괴 해결에대한 노력없이 갑자기 의대정원 증원을 발표한 게 의료계 파업의 원인이라는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의 성명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정면 반박했다. 그러면서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계획 철회 요구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원래 필요했던 의사 충원 규모는 3000명 내외이지만, 지금 정부는 여러 요건을 고려해서 2000명 정도로 생각하고 있는 입장”이라고 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